전례없는 '유튜브 취임식' 원희룡 "100일 내 250만 가구 계획 발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례없는 '유튜브 취임식' 원희룡 "100일 내 250만 가구 계획 발표"

입력
2022.05.16 18:20
0 0

25분간 온라인 취임식...기자단과 차담회도
"현대판 주거신분제 타파" 강조
실용적 부동산 정책, 교통 분야는 '혁신' 제시

16일 유튜브로 중계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온라인 취임식. 국토교통부 제공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취임식에서 "이념을 앞세운 정책으로는 주거 안정을 이룰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차별화를 강조했다. '현대판 주거신분제 타파'란 키워드를 던지며 시장수요에 부응하는 신속한 '250만 주택' 공급도 약속했다.

원 장관은 이날 오후 국토부 유튜브 채널로 송출된 취임식에서 이 같이 말했다. 25분간 진행된 행사는 취임사를 담은 10분 분량 녹화 영상 재생과 채팅창을 활용한 15분간의 실시간 질의응답으로 채워졌다. 장관 취임식이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앞서 원 장관은 "취임식은 국민, 언론과의 소통 차원에서 유튜브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시간 시청자는 한 때 1,400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원 장관은 정책 목표를 '주거 안정'과 '미래 혁신'으로 제시하면서 "서민의 내 집 마련, 중산층의 주거 상향과 같은 당연한 욕구조차 금기시하는 것은 새 정부의 국토부에서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 안정을 통해 집이 신분이 되는 현대판 주거신분제를 타파하겠다"고 역설했다.

전임 장관들과 다르게 취임사에 '집값 안정' 메시지가 빠진 것 아니냐는 시청자 질문이 나오기도 했지만 그는 "집값 하향 안정화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지난 정부에서처럼 집값을 잡으려고 무리한 정책을 추진하다 보면 오히려 시장을 불안하게 만들 수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원 장관은 실용에 바탕을 둔 주거 안정책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 출범 후 100일 이내에 지역·유형·연차별 상세물량과 가장 신속한 공급방식을 포함한 '250만 가구 플러스 알파'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겠다"며 "최근 임명된 이원재 국토부 1차관을 포함한 고위급 중심 태스크포스(TF)가 이미 돌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청년원가주택·역세권 첫 집 사전청약 조기 추진 △청년 맞춤형 주택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청약제도 개선 등 청년의 내 집 마련 지원 방안도 덧붙였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발표 이후 시장 자극 조짐이 감지된 '정비사업 및 금융·세제 규제완화'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함께 공약대로 추진하면서 시장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겠다"는 원론을 반복했다. 최근 유출된 인수위의 국정과제 이행계획서에 재건축 안전진단 규제완화를 내년으로 연기하는 방안이 포함된 것에 대해서는 취임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나 경제부총리 입에서 (정책이) 나오기 전에는 (인수위 계획이) 무의미하다"면서 "정책과 맞물린 여러 요인들을 조합해 이제부터 짜나가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부동산과 더불어 국토부의 핵심 업무인 교통 분야는 "공급자 중심의 '교통'에서 수요자 중심의 '모빌리티'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며 "모빌리티 시대가 새 정부 임기 내에 우리 일상이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내연기관 중심 제도를 모빌리티 중심으로 재설계하고 △선제적 규제 혁파 △기업의 자유로운 기술 실험을 위한 특례 지구의 전국적 구축 등을 약속했다.

최다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