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정호영 낙마'로 한덕수 인준 분위기 조성하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 대통령, '정호영 낙마'로 한덕수 인준 분위기 조성하나

입력
2022.05.16 20:50
0 0

정호영 자진 사퇴 가능성 솔솔
이르면 17일 한동훈·김현숙 장관 임명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취임 후 첫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엿새 만인 16일 국회를 찾아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으나, 더불어민주당과의 꼬인 관계는 풀지 못했다. 민주당은 '협치의 조건'으로 한동훈 법무부·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재차 요구했고, 윤 대통령은 응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다음 스텝을 밟는다. 이르면 17일 한 후보자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다. 이후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임명 동의)과 정 후보자의 거취 문제가 남는다. 민주당의 총리 인준 협조 명분을 이끌어내기 위해 윤 대통령이 정 후보자를 포기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尹 "총리는 한덕수 딱 한 사람" vs 野 "인사 문제부터 해결"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 시정연설을 하기에 앞서 여야 지도부와 비공개 환담을 하면서 한덕수 후보자 인준 협조를 민주당에 수차례 당부했다. 총리 인준안 가결을 위해선 국회 과반 의석을 점한 민주당 협조가 필수적이다. 이에 윤 대통령은 "총리는 딱 한 사람만 생각했고, 한 후보자가 협치를 가장 잘 해낼 총리감"이라고 말했다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전했다.

민주당의 반응은 뜨뜻미지근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민주당 지도부는 윤 대통령의 말에 별다른 응답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한동훈 이르면 17일 임명 강행

윤 대통령은 지체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6일 한국일보 통화에서 "국정 공백이 길어지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빠르게 한동훈·김현숙 후보자부터 임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16일)을 넘겨 절차적 임명 요건을 갖추면 즉각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이렇게 되면, 18개 정부 부처 중 자진사퇴한 김인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정호영 후보자를 제외한 16명의 장관이 임명장을 받게 된다. 윤 대통령이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한 장관도 6명으로 늘어난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마친 후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정호영 낙마로 기우나… 자진사퇴 가능성 솔솔

민주당은 한동훈 후보자 임명 강행 움직임에 거세게 반발했다. 하지만 물밑에선 정호영 후보자 낙마를 놓고 윤 대통령이 한 달 넘게 뜸을 들이는 데 대한 불만이 더 크다. 정 후보자는 이미 여론의 낙마 판정을 받았는데도 윤 대통령이 임명 강행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다만 윤 대통령은 정 후보자를 감쌀 뜻을 접었다는 것이 주변의 전언이다. 정 후보자 관련 의혹은 '조국 사태'와 닮은꼴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어 임명 강행의 정치적 부담이 크다. 정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은 지난 9일 끝났지만, 임명 버튼을 누르지 않았다.

정 후보자의 거취를 한덕수 후보자 인준 분위기 조성을 위한 카드로 쓸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한 가운데, 16일 "윤 대통령의 결단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윤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상 정 후보자를 자진 사퇴시킬 가능성이 크다. 이르면 17일이 디데이로 거론된다. 다만 인사 문제가 여야 간 거래로 비치는 데 대해선 대통령실과 민주당 모두 경계하고 있어 막판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