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취해 행인 폭행·살해 40대 구속… "도망 염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마약 취해 행인 폭행·살해 40대 구속… "도망 염려"

입력
2022.05.13 19:35
0 0

'범행 동기'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경찰 조사서 웃는 등 이상 행태 보여"

필로폰 투약 상태로 행인에게 도로 경계석(연석)을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중국 국적자 A씨가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구로구 아파트 앞 길거리에서 행인을 도로 경계석(연석)으로 내리쳐 살해한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권기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오전 강도살인, 폭행,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중국 국적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이날 오후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1일 오전 6시쯤 구로구 구로동에서 60대 남성 B씨를 폭행해 숨지게 하고 인근에서 80대 남성 C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쓰러진 B씨를 목격한 시민과 C씨의 신고를 받고 범행 현장 부근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정밀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마약 환각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건장한 체구에 스포츠 머리를 한 A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트레이닝복과 슬리퍼 차림으로 법원에 출석해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그는 "피해자를 왜 죽였나" “돈을 얼마나 가져갔나” “마약 투약한 것을 인정하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경찰은 A씨에게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도 적용한 이유에 대해선 "불법 체류는 아니며 구체적 위반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계속 웃는 등 이상한 행태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A씨의 정신질환 관련 진료 내역을 요청해 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범행에) 마약 효과 외에 다른 요인도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피의자 가족을 상대로 A씨의 평상시 상태에 대해 물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피해자 B씨는 사건 현장 인근 주민으로 혼자 살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들과 오랫동안 연락을 하지 않고 살아온 것으로 보인다"며 "유가족으로 형제들만 연락된 상태"라고 말했다. 범행 현장은 아파트와 공원 인근이라 오가는 사람이 적지 않은 곳이지만, B씨는 폭행당한 뒤 행인들 구조를 받지 못한 채 경찰과 소방이 출동할 때까지 17분간 방치됐다. 범행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확인한 결과 B씨가 쓰러져 있는 동안 54명이 그 옆을 지나쳤다.

원다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