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공급난에 원자재 값 폭등..."삼성전자, 파운드리 가격 20% 인상 검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반도체 공급난에 원자재 값 폭등..."삼성전자, 파운드리 가격 20% 인상 검토"

입력
2022.05.13 19:30
0 0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내부.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올해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가격을 최대 20%까지 인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생산량이 수요를 쫓아가지 못하는 상황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원재료 및 물류비용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블룸버그 통신은 13일 삼성전자가 이 같은 가격 인상 계획을 두고 파운드리 고객사와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미 일부 고객사와는 협상을 마무리한 가운데 제품별로 15~20%씩 인상된 가격을 올 하반기부터 적용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객사와 관련된 내용을 정확하게 확인해 줄 순 없다"면서도 "(가격 인상) 분위기는 맞다고 보면 된다"고 전했다.

파운드리 1위 업체인 대만 TSMC도 이미 가격 인상에 나선 상태다. TSMC는 앞서 올해 1분기에 모든 파운드리 가격을 최대 20% 올린 데 이어 2분기에도 5% 추가 인상에 나설 예정이다. 삼성전자 역시 지난해 하반기 파운드리 가격을 15~20%가량 올렸다.

파운드리 가격 상승 요인엔 최근 반도체 원판인 웨이퍼 가격 급등세도 포함됐다는 분석이다. 실제 실리콘 웨이퍼 업계 1위인 일본의 신에츠화학은 최근 웨이퍼를 포함해 실리콘이 들어가는 모든 제품 가격을 10% 인상했다. 실리콘 최대 생산국인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제품 생산에 영향으로 받으면서 실리콘 가격이 코로나19 이전 대비 6배가량 오른 탓이다.

일각에선 대규모 신규 투자에 나선 파운드리 업체에서 필요한 자금 확보를 위해 제품 가격 인상에 나섰다는 관측도 나온다. 현재 TSMC나 삼성전자 등은 밀려든 파운드리 주문량으로 100% 공장 가동에 들어간 상태다. TSMC가 올해 전년 대비 40% 늘어난 420억 달러(약 53조 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힌 배경이다. 삼성전자도 올 상반기 중 미국 텍사스에 20조 원 규모의 파운드리 2공장 착공에 돌입할 예정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사업부의 매출을 따로 공개하지 않지만, 지난해 25조 원가량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삼성전자 반도체 전체 연간 매출(94조 원)의 26% 수준이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한 1,288억 달러(약 164조220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안하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