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대유행 시인...국제사회 지원 거부해선 안 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北 코로나 대유행 시인...국제사회 지원 거부해선 안 돼

입력
2022.05.14 04:30
0 0

북한 조선중앙TV가 13일 코로나19 확산 대응책 마련을 위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찾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활동 영상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사령부 방문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회의 발언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담배를 피우기도 했다.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를 처음 인정한 북한이 대규모 감염 사실도 연이어 공개했다.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북한이 코로나 대유행으로 심각한 보건 위기 상황에 처해 있음을 사실상 시인한 것이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에서 4월 말부터 열병이 전파돼 35만여 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고 5월 12일 하루에만 1만8,000여 명이 늘었다. 격리 및 치료자가 18만7,800여 명이며 사망자도 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 사실만 전하며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으로 규정했던 북한이 하루 만에 대규모 발병 수치까지 내놓은 것이다. 이는 국제 사회뿐만 아니라 북한 주민들에게도 더 이상 코로나19 대유행을 쉬쉬하면서 숨기기 어렵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고를 받은 뒤 “우리가 세워 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사실상 질타하는 보도까지 나온 것도 흉흉한 북한 민심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공개한 방역 대책은 전국의 모든 시·군 지역 봉쇄, 사업단위·거주단위별 격폐 조치, 유열자 격리 조치 등이다. 의약품 부족에다 백신도 마련하지 못한 북한으로선 봉쇄와 격리 외에 별다른 방법을 내놓지 못한 것이다. 발열자 수치만 나온 것도 검사장비 등이 부족해 확진자 파악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보건 전문가들이 한결같이 지적하듯이 봉쇄와 격리만으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그간 국제 사회의 백신 지원을 거부하며 문을 꽁꽁 걸어 잠그던 북한의 대응 방식도 결국 실패했다. 열악한 북한의 보건의료 여건을 감안하면 사망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상황이 이런데도 북한이 국제 사회의 지원을 계속 거부하는 어리석은 선택을 하지 않기를 당부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지원 방침을 밝히며 북한과 협의할 의사를 밝혔다. 한국을 비롯한 국제 사회의 지원 손길을 더 이상 외면해선 안 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