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국민의힘, 이준석 성상납 의혹 징계 절차 서둘러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현숙 "국민의힘, 이준석 성상납 의혹 징계 절차 서둘러야"

입력
2022.05.12 00:04
0 0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여당인 국민의힘을 향해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 절차를 미루지 말고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조 의원은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 대표의 징계 여부 결정을 지방선거 뒤로 미루겠다는 단독 보도가 나왔다"며 "다른 기관의 경우 이런 결정에 동의하냐"고 질의했다.

김 후보자는 이에 대해 "미뤘다는 사실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면서도 "미루지 말고 신속히 처리하는 것이 맞다"고 답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민주당 성비위는 단호하게 말하는데 국민의힘 관련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그렇지 않다"며 부인했다.

김 후보자는 앞서 여가부 폐지 여론이 높은 이유를 묻는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민주당 출신 지자체장의 권력형 성범죄에 적극 대응해야 할 주무 부처로서 제 역할을 못해 국민 분노가 있었다"고 말해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