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 없다더니…이종섭 "尹, 관저 새로 지으면 공관서 옮길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축 없다더니…이종섭 "尹, 관저 새로 지으면 공관서 옮길 것"

입력
2022.05.04 22:06
수정
2022.05.04 22:30
0 0

국방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서 발언
尹측 "신축 안해" 발언과 배치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4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을 관저로 사용키로 결정한 것에 대해 “일시적인 것으로 알고 있다. 관저를 새로 지으면 옮기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는 윤 당선인 측이 관저 신축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것과 배치된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는 ‘국방부 청사 내 관저 신축 계획은 없나’라는 질문에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검토했던 무렵 당위성에서 이야기한 것”이라며 전혀 검토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이 후보자의 발언은 이미 내부적으로 관저 신축에 대해 일정 부분 검토가 이뤄졌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남산에서 바라본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 모습. 연합뉴스


이 후보자는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이전으로 대통령과 국가안보실장, 국방부 장관, 합동참모본부 의장 등 주요 군(軍) 수뇌부가 같은 공간에 있어 군사적 리스크가 크다는 기 의원의 지적에 대해 “국방부 건물과 합참 건물은 시설 면에서 현 청와대 위치보다 방호력이 훨씬 뛰어나다. 그러므로 보는 기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또 ‘청와대에 특화된 패트리엇 방공 체계가 있는데 용산에서도 지금 체계로 가능한가’라는 질의에는 “패트리엇 포대는 현재 청와대 앞에 1개 포대만 있는 게 아니고 서울 주변 또 다른 세 군데가 있다”며 “용산이 그 3개 포대 중첩 구간이 제일 많다”며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 이어 “현재 청와대 앞 포대는 재배치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나머지 기존 3개는 현 위치 그대로 있는 것”이라고 했다.

박준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