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결절'이 생기면… 5%가 암으로 악화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갑상선 결절'이 생기면… 5%가 암으로 악화

입력
2022.05.02 20:24
0 0

게티이미지뱅크

갑상선 결절은 건강검진이나 자가 진단을 통해 처음 발견되는 것이 대부분이다.

환자는 담당 의사에게서 결절 크기가 아직 작고, 앞으로 커지는지 지켜보고 치료 여부를 정하자는 얘기를 주로 듣게 된다. 일부는 조직검사를 해보자는 진단 결과를 받기도 한다.

갑상선 결절은 병원에서 수술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지만 불안하고, 반대로 수술해야 한다고 하면 “암이 아닌데 굳이 수술해야 하나”하고 망설이게 된다.

갑상선 결절은 과연 얼마나 위험하고 암으로 악화할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박경식 건국대병원 외과 교수는 “갑상선 결절은 갑상선에 생긴 혹이며 이 중 암은 5% 이내로 아주 일부에 해당한다”며 “해당 갑상선 결절의 경중도를 따져보고 어떻게 진단하고 치료할지 판단한다”고 했다.

양성 갑상선 결절과 악성 갑상선 결절(암)은 임상적으로 성질이 다르다. 양성은 자라는 속도가 느리고 만졌을 때 주위 조직과 잘 분리돼 움직임이 느껴지며 주위 림프절로 전이되지 않는다.

반면 갑상선암은 자라는 속도가 빠르고 주위 조직으로 침범해 고정된 느낌이 들고 목 주위 림프절 전이와 수술 후 재발이 양성 갑상선 결절보다 흔하다. 미세석회화, 침상 형태, 키가 큰 모양, 고형, 저에코 소견이 있을 때 암 발생 위험이 높다.

대한갑상선학회가 2016년 발표한 갑상선 결절 진료 권고안에 따르면 갑상선 결절이 발견되면 우선 병력 청취 및 신체검사 후 갑상선 기능 검사(혈청T SH 포함)를 시행한다.

초음파검사와 필요하면 세침 검사로 수술이나 경과 관찰을 결정한다. 갑상선 결절의 암 위험도는 현재 초음파검사를 기초로 예측한다.

대한갑상선학회가 제시한 결절의 악성 위험도 분류체계(K-TIRADS)는 △갑상선암 높은 의심(High Suspicion): 암 위험도 60% 이상, 세침 흡인 검사 결과, 크기가 1㎝ 초과(선택적으론 0.5㎝ 초과) △중간 의심(Intermediate Suspicion): 암 위험도 15~50%, 세침 흡인 검사 결과, 크기가 1㎝ 이상 △낮은 의심(Low Suspicion): 암 위험도 3~15%, 세침 흡인 검사 결과, 크기가 1.5㎝ 이상 △양성(Benign): 초음파검사 유형이 해면 모양이거나 암 위험도가 3% 미만, 세침 흡인 검사에서 크기가 2㎝ 이상 등으로 분류해 환자 진료에 적용하고 있다.

세침 흡인 검사는 원격 전이 혹은 경부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면 크기와 관계없이 의심 결절과 림프절에서 시행한다.

세침 흡인 세포 검사법은 갑상선 결절을 진단하는데 가장 정확하고 가장 효율적이다.

박경식 교수는 “전통적인 세침 흡인 검사 결과는 나라마다 기관마다 결과 보고 체계가 달랐지만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07년부터 갑상선 결절 세침 흡인 검사 결과를 6개 범주로 나누고 있다”고 했다.

박 교수는 “진단적 양성, 비정형, 여포종양 혹은 여포종양 의심, 악성 의심, 악성 등 6가지 항목”이라며 “이를 통해 범주별로 악성도를 예측ㆍ제시해 진료에 적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초음파검사에서 결절이 발견되면 크기ㆍ모양에 따라 필요하면 세침 흡인 검사를 시행한다. 그 다음으로 세침 흡인 검사 결과에 따라 향후 치료 방향을 고려한다.

양성 갑상선 결절은 크기가 2㎝ 이상으로 크지 않고 별다른 증상이 없다면 단순 경과 관찰로 충분하다. 증상이 있거나 결절 모양이 미용상 문제가 되면 국소 치료법(에탄올주입술 또는 고주파경화술)이나 갑상선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세포 진단 결과, 악성 또는 악성 의심인 경우 일반적으로 수술적 치료를 하게 된다. 그러나 △매우 낮은 위험도를 가진 종양이거나 △동반된 다른 질환으로 수술 위험도가 크거나 △남은 여생이 짧을 것으로 예상되거나(심한 심혈관계 질환, 다른 악성 종양, 고령인 경우)에는 적극적 감시를 고려할 수 있다.

박 교수는 “갑상선 결절을 양성 또는 악성으로 진단하기 확실하지 않고 애매한 경우(여포성 병변, 비정형 결절 또는 비진단적인 결절)가 담당 의사 및 환자 모두에게 가장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확히 진단하려면 세침 흡인 검사법을 다시 실시하고 환자에게는 검사를 다시 시행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고 했다.

처음 시행한 세침 흡인 검사를 다른 기관에서 리뷰하거나 초음파검사 소견을 참고해 임상적 판단을 하거나 비싼 가격의 유전자 검사법을 추가해 진단 정확도를 높일 수 있지만 환자 이해와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