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오은영 만나야 해…딸 버릇없다는 댓글 봤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지혜 "오은영 만나야 해…딸 버릇없다는 댓글 봤다"

입력
2022.04.22 11:05
0 0

이지혜가 딸과 관련된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육아의 고충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지혜 유튜브 캡처

방송인 이지혜가 첫째 딸의 행동을 지적한 댓글에 대해 말했다. 그러면서 육아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지혜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족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지혜 문재완은 딸과 관련된 고민을 밝혔다.

이지혜는 "오은영 선생님을 한 번 만나야 한다. 태리가 사람들을 봤을 때 반갑게 인사하면 좋겠는데 소리를 지른다. 내가 민망하더라"고 했다. 이에 문재완은 "모든 사람들이 태리를 예뻐하니까…"라고 말했고, 이지혜는 "감사해야 한다. 내 딸이라 그런 거다. 연예인 딸로 태어났다는 사실에 감사해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댓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지혜는 "'버릇없다'고 태리의 행동을 지적해 주시는데 애들 키우는 게 교과서처럼 만만치 않다"며 딸을 따끔하게 혼낼 때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혼내는 모습을 보시면 내게 정이 떨어질 거다. 난 눈물 쏙 빼놓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한편 이지혜는 2017년 세무사 문재완과 결혼했으며 이듬해 첫째 딸 태리 양을 얻었다. 지난해 12월에는 둘째 딸 엘리 양을 품에 안았다.

오은영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다.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써클 하우스' 등의 프로그램에서 상담사로 활약해왔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