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근무 병원 침입한 '가세연'에 "슈퍼챗 받으려 패악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국, 딸 근무 병원 침입한 '가세연'에 "슈퍼챗 받으려 패악질"

입력
2022.04.19 21:00
0 0

가세연 '조민 인터뷰 시도' 유튜브 콘텐츠화에 분노
"쓰레기 같은 악행...윤석열 정부 인사 자녀엔 안 그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메디치미디어가 공개한 저서 '가불 선진국' 홍보영상에서 제목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9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딸 조민씨가 근무하는 병원에 침입해 인터뷰를 시도한다는 이유로 촬영한 후 영상을 올린 것을 두고 분노를 표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가세연은 딸이 근무하는 병원에 들어가 딸의 모습을 몰래 찍었고, 직원 식당에 따라 들어가서는 인터뷰를 거부하는 딸의 모습을 찍고 '떨리더라. 키 크고 예쁘다' 운운하는 영상을 올렸다"고 밝혔다.

또 "구치소의 판단으로 외부 병원에 입원하여 정밀검사를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던 정경심 교수의 입원실을 찾아가 문을 열고 그 장면을 유튜브 올리면서 "두통으로 입원했다" 운운했고, 이후 기자들이 병원으로 몰려들었다"면서 "슈퍼챗 받기에 혈안이 된 이들의 패악질에도 끝이 있으리라 믿는다"고 적었다.

가세연은 18일 유튜브에 '여전히 의사로 일하고 있는 조민 포착'이란 제목으로 조씨의 근무 병원에 들어가 병원 식당에서 인터뷰를 시도하는 내용의 영상을 업로드했고 이보다 앞서 13일에는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입원한 한림대병원 병실 앞을 촬영한 내용을 영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내용들은 기성 언론에 의해 재생산됐다.

조 전 장관은 "쓰레기 같은 악행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 자칭 '기자'들은 윤석열 정부 인사 자녀들에게 이런 짓거리를 하지는 않는다. 예의바르고 양순하기 그지없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최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녀 입시와 병역을 둘러싼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내 딸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똑같이 하라"고 밝히기도 했다.

경찰은 15일 가세연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 강용석 전 의원과 김세의·김용호 전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가세연이 조 전 장관 외에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배우 한예슬씨 등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결론을 내렸으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과 관련된 다른 고소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