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부산대 의전원 이어 고려대 입학도 취소되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민, 부산대 의전원 이어 고려대 입학도 취소되나

입력
2022.04.06 18:30
0 0

작년 8월 입학취소처리위 구성... 8개월째 제자리
한영외고 학생부 정정 후 본격 취소 절차 나서나

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5일 부산 금정구 부산대 대학본부 교무회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부산대는 이날 교무회의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취소를 결정했다. 부산=뉴시스


부산대학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학 취소 결정을 내리면서 조씨가 학부를 졸업한 고려대의 향후 조치에도 관심이 쏠린다.

6일 교육계에 따르면 고대는 조씨의 입학 취소 문제를 다루기 위해 지난해 8월, 입학취소처리심의위원회를 구성했으나 8개월째 이렇다 할 결론을 못 내리고 있다. 조씨는 2010년 고대 환경생태공학부에 입학했다.

고대가 조씨의 한영외국어고등학교 생활기록부가 정정된 이후에 이를 근거로 입학 취소 절차에 본격 나서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고려대는 입학취소처리심의위를 구성한 직후 한영외고에 조씨의 학생부 사본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한영외고는 "조국 전 장관 측으로부터 조씨 동의 없이 학생부를 제공하지 말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서울시교육청에 학생부 사본을 제공해도 되는지 판단해달라고 했다. 시교육청은 졸업생 동의가 없다는 이유로 학생부를 제출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조씨 학생부를 확보하지 못한 고려대는 대신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입시 비리' 혐의 유죄 확정 판결문을 대법원으로부터 전달받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은 지난 1월 정 교수의 입시 비리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며 조씨의 이른바 '7대 스펙'도 모두 허위라고 판단했다. 7대 스펙 중 일부가 고려대 입학에 활용된 만큼 이 허위 스펙이 학생부에서 수정되면 고대 입학도 취소될 수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한영외고가 최근 조씨의 학생부 정정을 위한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영외고는 지난달 23일 학업성적관리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학생부 정정 여부 심의를 위한 법률과 절차를 논의했다. 현재는 학업성적관리위 위원 9명 전원이 학교장과 교사, 행정직원 등 내부 인사로 구성됐는데 공정성 논란이 일자 시교육청은 "학부모를 외부위원에 포함시키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태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