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40% 온실가스 감축도 말 많은데 ... IPCC는 "43% 줄여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30년 40% 온실가스 감축도 말 많은데 ... IPCC는 "43% 줄여야"

입력
2022.04.05 00:02
0 0

지금 추세라면 2100년까지 지구 평균 3.2도 상승
1.5도 지키려면 2050년까지 탄소배출 84% 줄여야
각국 이해관계 따른 논란에도 후퇴 없는 방안 담아

2019년 서울광장에서 펼쳐진 '온실가스 감축' 퍼포먼스. 연합뉴스


지구 평균 온도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1850~1900년) 대비 1.5도 이내로 유지하려면 2030년에는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9년에 비해 절반 수준인 43% 감축해야 한다는 경고가 나왔다.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게을리할 경우 2100년 지구 평균 온도가 3.2도까지 증가할 거란 어두운 전망도 제시됐다.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4일 제56차 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제6차 평가보고서 제3실무그룹 보고서'를 승인했다.

2014년 5차 보고서 이후 8년 만에 발표된 이번 IPCC 보고서는 기후변화에 대한 전 세계에서 가장 신뢰할 만한 종합 분석으로 꼽힌다. 엇갈리는 세계 각국의 이해관계, 특히 더 많은 성장을 원하는 개발도상국들의 반발 등으로 인해 이번 보고서는 합의가 상당히 지연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보고서 내용은 후퇴의 기미가 없다.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나라 또한 탄소중립 압박에서 자유롭기 어렵게 됐다는 얘기다. 앞서 한국은 203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를 2018년 대비 40% 감축하기로 한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NDC)'를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에 제출한 바 있다.

지구온도 1.5도 이내 유지하려면 온실가스 84% 감축

지난해 8월 나온 6차 보고서 제1실무그룹 보고서는 기후변화에 대한 과학적 내용을, 올해 2월 발표된 제2실무그룹 보고서는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과 적응·취약성 문제를 다뤘다. 이번 제3실무그룹 보고서엔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과 완화 방안이 담겼다는 특징이 있다.

2014년 5차 보고서의 골자는 지구 평균 기온 상승폭을 2도 이하로 유지하려면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0년 대비 40~70% 줄여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번 6차 보고서는 2도 이하 목표를 달성하려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9년 대비 27% 감축해야 하며 '1.5도 이하'의 경우 2030년까지 43%, 2050년까지 84% 줄여야 한다고 좀 더 세부적인 수치를 제시했다.

가난한 나라 온실가스 배출량 전 세계의 4분의 1

동시에 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전망에 회의적이었다. 기후변화에 대한 경고음이 계속 울려퍼지고 있음에도 전 세계 2010~2019년 누적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410±30기가톤(Gt)으로 1850~2019년 누적 배출량(2400±240기가톤)의 17%에 달했다.

온실가스 배출은 빈국과 부국의 차이도 심했다. 1인당 평균 온실가스 배출량의 경우 가장 가난한 나라는 1.7톤으로 전 세계 평균(6.9톤)의 4분의 1 수준이었다.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북아메리카 지역이 연간 19톤으로 남아시아(2.6톤)의 약 7배에 달했다. 전 세계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48%가 1인당 6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국가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내용을 토대로 보고서는 "이대로면 21세기 이내에 지구온난화를 1.5도 이내로 제한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을 내놨다.

화석연료 보조금 폐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

보고서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국가가 해야 할 일들을 열거하고 촉구했다. 에너지 부문에서는 화석연료 사용의 감소, 저탄소 에너지 자원의 확산, 에너지 효율성 증대 및 보존 필요성이 제시됐다. 육상 수송 부문에선 전기차 도입을, 장거리 수송인 해운이나 항공 부문에서는 바이오연료, 저배출 수소, 암모니아, 합성연료와 같은 기술 개발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화석연료 보조금 폐지가 2030년까지 전 세계 1~10%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국가가 노력하면 된다는 의미인데, 보고서는 2030년까지 지구온난화를 1.5도 또는 2도 미만으로 제한하려면 온난화를 막을 기술 개발 분야 투자가 지금보다 3~6배 늘어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올 9월 제57차 총회에서는 지금까지 나온 3개 실무그룹 보고서를 반영한 IPCC 6차 종합보고서가 승인된다. 이 자료는 11월 이집트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UNFCCC COP27)', 내년 '파리협정 이행점검(1st Global Stocktake)' 등 국제적 논의의 근거 자료로 활용된다.

윤태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