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1명 확진...대선 전날 오후 9시 30만 명 넘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 10명 중 1명 확진...대선 전날 오후 9시 30만 명 넘어

입력
2022.03.08 22:21
0 0

오후 9시 기준 32만6,834명 신규 확진
전날 19만6,880명 보다 12만9,954명 폭증
누적 510만 명 넘어 10명 중 1명꼴 확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20만2,721명 발생한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줄서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대선 전날인 8일 오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0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자는 32만6,83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9만6,880명에서 12만9,954명 폭증했다.

국내 누적 확진자도 510만 명을 넘어 국내 인구 10명 중 1명꼴로 코로나19에 걸린 경험이 있는 셈이다.

하루에 30만 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처음으로 하루 20만 명대 확진자가 나온 날은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2일(21만9,227명)이었는데, 불과 일주일 만에 신규 확진자가 30만 명대로 불어났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대선 당일인 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더 늘어 35만 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1주 전인 지난 1일 같은 시간대 집계치(20만4,960명)와 비교하면 1.6배, 2주 전인 지난달 22일 집계치(15만8,005명)의 2.1배 규모로 증가했다.

누적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으로 486만9,691명이었는데, 32만여 명이 추가되면서 519만 명대로 증가했다. 지난 5일 0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 400만 명을 넘은 지 나흘 만에 100만 명 넘게 추가로 감염됐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8만7,218명(57.3%), 비수도권에서 13만9,616명(42.7%)이 나왔다.

경기에서만 9만5,703명으로 10만 명에 육박하는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도 7만4,247명으로 첫 7만 명대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남 2만1,062명, 부산 2만50명, 인천 1만7,268명, 대구 1만2,588명, 경북 1만2,282명, 충남 1만500명 등에서는 1만∼2만명대 확진자가 집계됐다.

이어 전북 9,687명, 충북 9,143명, 강원 8,564명, 대전 7,977명, 전남 7,958명, 광주 7,215명, 울산 6,635명, 제주 3,740명, 세종 2,215명 등이다.

임명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