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發 에너지대란 우려… 국제에너지기구, 11년 만에 비축유 긴급 방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러시아發 에너지대란 우려… 국제에너지기구, 11년 만에 비축유 긴급 방출

입력
2022.03.02 08:43
수정
2022.03.02 08:44
0 0

IEA 비상 비축유 6,000만 배럴 방출 합의
추가 방출도 검토… "전쟁에 글로벌 협력"

1일 서울시내 한 주유소에서 한 차량에 휘발유 주유건이 꽂혀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유가는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하며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뉴스1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하는 등 고공행진을 계속하자 국제에너지기구(IEA) 회원국들이 비상 비축유 6,000만 배럴을 방출하기로 합의했다. IEA는 전황을 지켜보면서 추가 방출도 검토하기로 했다.

IEA 31개 회원국은 1일(현지시간) 화상 회의를 열고 비상 비축유 방출을 결정했다. “국제 원유시장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공급 부족은 없을 것이라는 통일되고 강한 메시지를 주기 위한 조치”다. 회원국들이 비상 비축유 방출에 뜻을 모은 것은 2011년 이후 11년 만이며 1974년 아랍의 석유금수조치로 제도가 설정된 이후 네 번째다.

이번 방출량은 전세계 하루 소비량보다는 적지만, 러시아 수출량의 최대 15배에 달한다. 세계 3위 산유국인 러시아는 하루에 원유 400만∼500만 배럴을 수출하고 있다. 방출량 절반은 미국에서 나올 예정이다.

1일 러시아군 폭격으로 폭발한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TV 송신탑. 키예프=로이터 연합뉴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IEA 합의 사실을 전하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에너지부가 미 전략 비축유 3,000만 배럴을 방출하도록 승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IEA 회원국은 시장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필요할 경우 추가 방출을 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알렸다.

사키 대변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행동에서 비롯된 글로벌 에너지 공급 붕괴를 막기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며 “러시아에서 탈피해 에너지 공급의 다양화를 가속하고 러시아의 석유ㆍ가스 무기화로부터 세계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IEA 발표는 러시아의 부당한 침공을 규탄하고, 푸틴 대통령이 선택한 전쟁의 영향에 대처하고자 협력하는 전 세계 파트너들의 또 다른 본보기”라고 덧붙였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이날 회의에서 “한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응해 수출통제, 금융제재 및 석유시장 안정화를 위한 비축유 방출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국제 유가는 이날도 오름세를 이어갔다. 로이터통신 따르면 뉴욕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은 10% 넘게 뛰면서 배럴 당 105.61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 선물은 배럴 당 106.77달러로 9% 뛰었다. 브렌트유 가격은 2014년 7월 이후 최고, WTI는 2014년 6월 이후 최고였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결정이 공급 차질에 관한 시장의 우려만 강조했다”고 짚었다.

김표향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