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바이애슬론 보에, 20년 만의 동계 4관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노르웨이 바이애슬론 보에, 20년 만의 동계 4관왕

입력
2022.02.18 21:16
0 0

노르웨이 금메달 15개 신기록

노르웨이 요하네스 보에가 18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 국립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바이애슬론 남자 15㎞ 매스스타트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뒤 환호하고 있다. 베이징=타스 연합뉴스

노르웨이 남자 바이애슬론의 요하네스 보에(29)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4관왕에 올랐다.

보에는 18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 국립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바이애슬론 남자 15㎞ 매스스타트에서 38분14초4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이로써 10㎞ 스프린트, 30㎞ 계주, 24㎞ 혼성계주 금메달에 이어 매스스타트까지 우승하며 대회 4관왕을 확정했다. 은메달은 마르틴 폰실루오마(스웨덴), 동메달은 베틀레 크리스티안센(노르웨이)이 각각 가져갔다.

동계올림픽 4관왕은 ‘바이애슬론 황제’로 불린 올레 에이나르 비에른달렌(노르웨이)이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달성한 이후 20년 만이다. 역대 단일 대회 최다관왕 기록은 1980년 레이크 플래시드 대회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에릭 하이든(미국)이 세운 5관왕이다.

보에는 2014년 소치 대회부터 올림픽에 출전해 2018년 평창 대회에서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를 따내며 처음 시상대에 섰다. 평창 대회 이후 치러진 3차례 세계선수권에서는 모두 9개의 금메달을 쓸어 담고, 이번 대회에서 4관왕에 올라 새로운 황제로 등극했다.

바이애슬론에 걸린 금메달 11개 중 6개를 휩쓴 노르웨이는 전체 메달 집계에서 금메달 15개로 종합 순위 1위 자리를 지켰다. 동계올림픽에서 한 나라가 금메달 15개 이상을 수확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열린 여자 12.5㎞ 매스스타트에서는 쥐스틴 브레자(프랑스)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노르웨이의 티릴 에코프가 은메달을 따냈고, 보에와 함께 4관왕 후보로 꼽히던 같은 나라 마르테 로이지란트는 동메달에 그쳐 3관왕으로 대회를 마쳤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