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환 가속에 국내 광고시장 20.4% 성장... 역대 최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디지털 전환 가속에 국내 광고시장 20.4% 성장... 역대 최고

입력
2022.02.10 16:58
수정
2022.02.10 17:23
0 0

제일기획, 2021년 광고비 결산 및 전망 발표
총 광고비 14조 원 중 53.7%가 디지털 광고

2021년 매체별 광고 시장 규모. 그래픽=신동준 기자

지난해 국내 광고시장이 역대 최고로 성장해 총 광고비가 14조 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디지털 전환이 가속되며 디지털 광고 시장 규모가 7조 원대로 커졌다.

제일기획은 지난해 국내 총 광고비가 전년 대비 20.4% 증가한 13조9,889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발표했다. 코로나19 첫해인 2020년에는 전년 대비 0.8% 감소했지만 코로나19 2년 차에 반등한 것이다. 제일기획은 "1973년 총 광고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고 성장률"이라고 밝혔다.

괄목할 만한 성장을 견인한 것은 디지털 광고다. 지난해 디지털 광고 시장 규모는 31.5% 불어난 7조5,118억 원이다.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및 중소형 광고주의 쇼핑 검색 광고 확대로 '디지털 검색형' 광고비(3조6,165억 원)가 24.1% 늘었다. 유튜브 등 이용 시간 증가로 동영상 광고, 포털 디스플레이 광고 같은 '디지털 노출형' 광고비는 39.3% 증가한 3조8,953억 원을 기록했다. 전체 광고시장에서 디지털 광고 점유율은 53.7%로 처음 과반을 차지했다.

디지털 광고시장만 성장한 것은 아니다. 방송, 인쇄, OOH(옥외광고) 모두 광고비가 전년보다 늘었다. 제일기획은 "디지털, 방송, 인쇄, 옥외광고가 동반 플러스 성장을 한 것은 2011년 이후 10년 만"이라고 설명했다.

지상파TV 광고비는 지난해 48년 만의 중간광고 시행 등 규제 완화 영향으로 17.6% 증가한 1조3,659억 원으로 집계됐다. 종합편성채널 포함 케이블TV는 콘텐츠 흥행 효과로 13.7% 성장했다. 세로형 전광판 등 신규 디지털 옥외광고의 강세와 아파트 LCD 등 생활 접촉 매체의 꾸준한 수요로 OOH 광고시장도 14.9% 커졌다. 반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방역 지침 강화 등으로 극장 광고는 41% 감소했다.

제일기획은 올해 국내 광고비를 지난해보다 9.3% 늘어난 15조2,842억 원으로 예측했다. 디지털 광고시장은 두 자릿수 성장률을 이어가고 방송 광고비는 올림픽과 대통령 선거, 월드컵 등 호재가 있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타격을 받았던 옥외광고도 단계적 일상 회복 재개와 기존 매체의 디지털화가 가속됨에 따라 10%대 성장을 이룰 것으로 예상했다.

박소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