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SAG 이어 PGA서도 비영어권 드라마 첫 후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징어 게임' SAG 이어 PGA서도 비영어권 드라마 첫 후보

입력
2022.01.28 11:01
수정
2022.01.28 11:08
0 0

TV부문 뛰어난 제작자상 후보

황동혁 감독이 지난해 미국 뉴욕의 치프리아니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고담 어워즈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뉴욕=AP/뉴시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미국제작자조합(PGA)상 후보에 올랐다.

PGA가 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제33회 시상식 후보 명단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핸드메이즈 테일'(훌루), '모닝쇼'(애플TV 플러스), '석세션’(HBO), '옐로스톤'(파라마운트 네트워크) 등과 함께 TV부문 '뛰어난 제작자상' 후보에 올랐다. 1990년 제정된 이 상은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에서 뛰어난 제작 역량을 보인 프로듀서에 수여된다.

PGA는 '오징어 게임'을 후보엔 올렸지만, 특정 제작자를 지명하지 않았다. 후보자 명단엔 '자격 결정 보류'라고 공지됐다. 상을 받는다면, '오징어 게임'을 제작한 황동혁 감독이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시상식은 3월 1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다.

드라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앞서 '오징어 게임'은 미국배우조합상(SAG)에서 대상 격인 TV드라마 부문 앙상블상 등 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SAG 역사상 한국 드라마는 물론이고 비영어권 드라마가 후보에 지명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SAG에선 2021년 윤여정이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2020년엔 '기생충'의 송강호 등 배우들이 비영어권 영화 최초로 앙상블상을 받았다. 황동혁 감독이 이정재 등 출연 배우들과 함께 트로피를 들어올릴지에 관심이 쏠린다.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인 SAG가 매년 개최하는 이 시상식은 영화와 TV 분야에서 활약한 배우를 꼽는다.

'오징어 게임'은 최근 미국 음향편집기사조합(MPSE), 영화오디오협회(CAS), 미술감독조합(ADG), 의상디자이너조합(CDG)상 후보에도 줄줄이 올랐다. 이 여세를 몰아 '오징어 게임'이 9월 열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서도 주요 부문 후보에 오를 것으로 버라이어티 등 외신은 전망하고 있다.

앞서 지난 9일 미국에서 열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선 배우 오영수가 TV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