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주변 상인들 "서구청은 빠져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주변 상인들 "서구청은 빠져라"

입력
2022.01.22 13:27
수정
2022.01.22 20:55
0 0

사고 이후 진입 통제돼 개점휴업
인근 건물 주민 일부 대피령 해제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건설현장 피해대책위원회가 22일 오전 화정동 사고 현장 인근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광주= 뉴시스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공사장 붕괴 사고 주변 상인들이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고 현장 주변 상인들은 2차 붕괴 우려 때문에 사고 직후부터 12일 동안 진입이 통제돼 개점휴업 상태다.

화정아이파크건설현장 피해대책위원회는 22일 사고 현장 앞에서 항의 시위를 열고 “실종자 가족들에게 죄송하지만 생계가 달린 일이라 양해를 구하고 이 자리에 섰다”며 “가게 물건들은 먼지가 쌓여 폐기 처분해야 하고 설 명절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광주 서구청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들은 “현대산업개발도 나쁘지만 광주 서구청이 관리 감독만 잘했다면 이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오폐수 방류와 낙석 문제 등을 수백 번 제기했지만, 서구청은 공사가 진행되도록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사고 가해자가 구조당국 일원으로 참여하는 것은 안 된다. 서구청은 빠져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구체적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집회를 이어가기로 했다.

사고수습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아파트 인근 주상복합 건물에 대한 대피령을 해제했다.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이 일부 마무리되면서 추가 붕괴 우려가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해당 건물 주민 109세대는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이 건물 1층에 입주한 상가 40여 곳은 추가 구조작업 등으로 중장비가 반입되면서 대피령이 해제 지역에 포함되지 않았다.




김성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