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흔들려 무서워"... SM 입주 건물, 긴급 진단 후 '안전 이상 無' 발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건물 흔들려 무서워"... SM 입주 건물, 긴급 진단 후 '안전 이상 無' 발표

입력
2022.01.21 22:18
0 0

SM엔터테인먼트가 입주해있는 건물이 안전 진단을 실시했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가 입주해있는 서울 성동구 소재 주상복합 건물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에서 진동이 발생해 민원이 제기된 가운데, 시공사 DL이앤씨 측이 안전진단 결과 이상이 없다고 발표했다.

DL이앤씨는 21일 오후 홈페이지에 '디타워 서울포레스트 진동발생 관련 DL이앤씨 입장'이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DL이앤씨는 "지난 20일 발생한 건물의 진동현상과 관련해 21일 긴급 안전진단을 실시했다. 내부의 박사급 진동전문가와 구조기술사 등 10여명을 투입하는 한편 공신력 있는 점검과 계측을 위해서 및 국내 최고의 구조 전문가인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박홍근 교수(대한콘크리트학회 회장), 단국대학교 문대호 연구교수가 함께 참여했다. 이와 별도로 국토안전관리원에서도 자체적으로 안전진단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긴급안전진단 결과 진동과 건물의 안정성에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교수는 "점검결과 이번에 발생한 진동과 건물의 구조적인 안정성에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건물 내부의 특정 활동에 의해 발생한 진동으로 추정되며, 진동의 수준은 건물의 안전에는 영향이 없는 미세진동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시공사가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건물 진단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DL이앤씨 홈페이지 캡처

DL이앤씨는 진동발생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주요 층별로 계측기를 설치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며, 원인이 파악되면 세심하게 해결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러면서 "DL이앤씨는 한층 강화된 내진설계를 적용해 디타워 서울포레스트를 시공했다. 입주고객들의 안전을 규모 6.0, 진도 7.0의 강진에도 안전한 내진설계가 적용됐다"며 "누수나 유리창 깨짐 등은 이번 진동과는 관계없이 입주 초기에 발생한 단순 파손으로 현재 보수가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정원오 성동구청장도 공식 SNS를 통해 "오늘 오전 성동구청과 서울시, 국토부, 시공사와 관리업체 등 내외부 전문가의 현장점검 결과, 건물 붕괴 조짐 등 위협 요인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회자되고 있는 유리창 파손 등은 준공 초기의 일이거나 단순 하자보수 사항으로 확인됐다"고 알렸다.

앞서 한 직장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0일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건물이 흔들렸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하루종일 건물에서 진동이 느껴졌고, 일부 바닥이 튀어나왔으며 천장 누수가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엘리베이터에 방품음이 들리고 아래층 유리창에는 금이 갔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업무동에는 SM엔터테인먼트, 현대글로비스, 쏘카 등이 입주했다. 거주동에는 그룹 샤이니 태민, 배우 이제훈과 최란 등도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