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김종국…'런닝맨' 멤버 전원 코로나19 음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소민·김종국…'런닝맨' 멤버 전원 코로나19 음성

입력
2022.01.21 14:06
0 0

'런닝맨'의 고정 멤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SBS 제공

'런닝맨'의 고정 멤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1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 관계자는 본지에 "전소민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터보제이케이컴퍼니 측 관계자 또한 "김종국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음성이다. 예정돼 있던 스케줄을 그대로 소화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게스트로 SBS '런닝맨'의 녹화에 임했던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와 함께 촬영을 했던 '런닝맨'의 고정 멤버 유재석 지석진 하하 송지효 양세찬 측은 21일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다만 송지효는 24, 25일로 예정돼 있는 '런닝맨' 녹화에 참여하지 않는다. 그는 10일간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다.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측은 "송지효가 어린 시절 양약 알레르기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다"며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돼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다"며 송지효가 백신 미접종자라고 밝혔다.

은혁은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접촉했을까. 소속사 레이블SJ 측은 지난 20일 공식입장을 통해 "은혁과 슈퍼주니어 멤버들의 밀접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멤버 전원과 관련 스태프들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수시로 검사를 진행하고 체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재석 하하가 녹화에 참여했던 MBC '놀면 뭐하니?'는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 있게 됐다. '놀면 뭐하니?' 측은 "확진자와 접촉한 유재석 하하는 녹화 도중 연락을 받자마자 가까운 선별진료소로 PCR 검사를 하러 갔다. 나머지 멤버들도 지침에 따라 PCR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날 '놀면 뭐하니?'는 설특집 촬영 중이었으며, 게스트 또한 접촉 이력이 있어 바로 PCR 검사를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