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전쟁서 두 다리 잃은 한인 2세, 미국 버지니아주 부장관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프간 전쟁서 두 다리 잃은 한인 2세, 미국 버지니아주 부장관에

입력
2022.01.19 15:44
수정
2022.01.19 15:47
0 0

제이슨 박
보훈 및 병무부 부장관 임명

미국 재향군인부에 소개된 한인 2세 제이슨 박씨. 그는 버지니아주 보훈 및 병무부 부장관에 최근 임명됐다. 미군재향군인부 홈페이지 캡처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참여해 두 다리를 잃은 한인 2세 상이군인이 미국 버지니아주의 주요 관직에 올랐다.

18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정부 등에 따르면 글렌 영킨 신임 버지니아 주지사는 제이슨 박(박재선·32)씨를 보훈 및 병무부 부장관에 임명했다. 버지니아주 정부 고위직에 한국계가 임명되기는 2014년 보건복지부 부장관에 오른 한인 2세 제니퍼 이씨에 이어 박 부관장이 두 번째다. 버지니아주 출신인 박 부장관은 페어팩스고교를 거쳐 미국 육사를 졸업했다.

미국 재향군인부에 따르면 박 부장관은 2012년 10월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됐다. 그해 12월 순찰 근무를 하던 박 부장관은 탈레반이 설치한 폭발물 사고로 두 다리와 손가락 두 개를 잃었다. 크게 다치고도 박 부장관은 당시 대원들의 상태를 먼저 확인하고, 그들을 피신시켰다. 전투 현장에서의 리더십을 인정받아 박 부장관은 연방 정부의 상이군인 훈장인 퍼플하트 훈장을 받았다.

박 부장관은 대위로 진급한 뒤 퇴역했다. 이후 보잉사에서 일했고, 미국 전역의 기업체와 대학 등에서 초청을 받아 강연 활동을 벌였다. 박 부장관은 두 다리를 잃은 것에 대해 지난해 미국재향군인회관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데 방해가 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영킨 주지사는 박 부장관의 강연을 듣고 그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해 그를 이번에 발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부장관은 예비역 대령 한국인 아버지와 성악가인 한국인 어머니 밑에서 태어났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