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 시켜줘”… 60대 남성 결혼정보회사 찾아 분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재혼 시켜줘”… 60대 남성 결혼정보회사 찾아 분신

입력
2022.01.17 11:25
0 0

화상 입고 현재까지 의식 없어

제주동부경찰서 전경



제주서 60대 남성이 국제결혼 재혼 관련 문제로 다툼이 있던 결혼정보회사를 찾아가 분신하는 일이 발생했다.

17일 제주동부경찰서와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낮 12시56분쯤 제주시 한 결혼 정보회사 사무실에서 A(64)씨가 회사 직원과 대화 중 페트병에 들어있는 휘발유를 몸에 붓고 불을 질렀다. A씨는 안면부와 전신에 1~3도 화상을 입었고, 현재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다.

결혼 정보회사 관계자는 “2017년에 A씨의 국제결혼을 성사시켰는데 최근 이혼하고, 다시 중매를 요구했다”며 “관련 법률 상 이혼 후 5년간 다시 국제결혼을 할 수 없어 이로 인한 갈등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결혼 정보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영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