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심장 이식’ 세기적 실험 환자가 흉악범이었다니…“자격 있나” 논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돼지심장 이식’ 세기적 실험 환자가 흉악범이었다니…“자격 있나” 논란

입력
2022.01.14 18:25
수정
2022.01.14 19:05
0 0

34년 전 동창생에 흉기 공격, 6년 복역 뒤 출소
피해자 장애·합병증에 시달리다 15년 전 사망
유족에게 배상도 안 해… "새 삶 얻을 자격 있나"

지난 7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메릴랜드의대 의료진이 시한부 심장질환 환자 데이비드 베넷에게 돼지의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하고 있다. 볼티모어=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돼지 심장을 이식받아 ‘의학계 희망’으로 떠오른 환자가 과거 강력범죄로 처벌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당시 피해자는 장애인이 돼 고통 속에 살다가 후유증으로 숨졌다. ‘흉악범에게 두 번째 삶이 주어질 자격이 있는지’를 놓고 윤리 논쟁이 불붙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메릴랜드의대 병원에서 지난 7일 유전자 변형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남성 데이비드 베넷(57)이 34년 전 고교 동창생 에드워드 슈메이커를 흉기로 7차례 찔러 유죄 판결을 받은 인물”이라고 보도했다.

사건 기록에 따르면 베넷은 1988년 4월 30일 당시 자신의 아내와 술을 마신 슈메이커를 찾아가 흉기를 휘둘렀다. 그는 재판에서 의도적 살인 혐의는 벗었으나 폭력과 무기 은닉ㆍ소지 혐의로 유죄가 인정돼 10년형을 선고받았고, 6년간 복역한 뒤 1995년 출소했다.

등과 복부를 찔려 장기 손상을 입은 슈메이커는 장애인이 돼 휠체어 생활을 해야 했다. 각종 합병증으로도 고통받았다. 그러다 2005년 뇌졸중으로 쓰러졌고, 2007년 41번째 생일 1주일 전 끝내 세상을 떠났다.

피해자의 누나 레슬리 슈메이커는 “돼지 심장 이식 기사를 읽으며 획기적인 과학적 성과라고 생각하다가 환자 이름을 보고 충격에 얼어붙었다”고 WP에 말했다. 그는 “동생은 평생 고통을 겪었고 가족들은 트라우마에 시달렸지만, 그 남자는 멀쩡히 잘 살았고 이제는 두 번째 생명까지 얻었다”며 “그 심장은 자격이 있는 사람에게 주어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돼지 심장을 이식받고 회복 중인 57세 남성 데이비드 베넷(오른쪽)이 담당 의사 바틀리 그리피스(왼쪽) 박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AP 연합뉴스

현재 미국에서 장기 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는 10만6,000명이 넘는다. 하루 평균 17명이 장기가 없어 목숨을 잃는다. 이런 상황에서 한 가정에 평생토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흉악범이 새 생명을 얻는 것이 일부 환자들에게는 비윤리적으로 보일 수 있다고 WP는 지적했다.

그러나 범죄 이력이 있는 사람이 장기 이식이나 실험적 치료를 받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법은 없다는 게 연방정부와 윤리위원회의 공식 입장이다. 학계에서도 법 체계와 의료 체계를 구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범죄는 법으로 다스려야 할 문제이지, 범죄자를 의료 서비스에서 제외하는 건 처벌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아서 캐플란 뉴욕대 생명윤리학 교수는 “의학의 핵심 원칙은 아픈 사람은 누구나 치료받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의학은 범죄자를 분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메릴랜드의대는 이식 수술을 하기 전 베넷의 범죄 전과를 알고 있었는지에 대한 공식 답변을 거부했다. 대신 “배경이나 생활 환경과 관계없이 의학적 필요에 따라 모든 환자에게 인명 구조 치료를 제공한다”는 원론적 입장만을 밝혔다. 베넷에 대해서도 “오로지 진료 기록만으로 이식 적합 여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베넷의 건강은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폐 기능 보조 장치도 떼어낸 상태다. 이식수술을 집도한 바틀리 그리피스 박사는 전날 “이식된 심장은 새 몸 안에서 힘차게 뛰고 있다”며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좋은 상태”라고 말했다. 메릴랜드의대는 새로운 치료법 시험이라는 점을 고려해 수술비도 받지 않기로 했다.

피해자 측은 분통을 터뜨렸다. 피해자 가족들이 베넷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340만 달러(약 40억 원) 배상 판결을 받았고 법원도 베넷에게 지급 명령을 내렸으나, 아직까지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피해자 누나는 “사람들이 베넷을 영웅이라고 부르는 걸 보면 가슴이 아프다. 그는 인생에 또 한번 기회를 얻었지만, 동생에겐 기회가 없었다. 동생은 베넷에게서 사형선고를 받은 셈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김표향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