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이 날 살렸다"…가사도우미가 눈물 흘리며 전한 미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홍진경이 날 살렸다"…가사도우미가 눈물 흘리며 전한 미담

입력
2022.01.13 12:43
수정
2022.01.13 15:03
0 0

홍진경의 미담이 공개됐다.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화면 캡처

방송인 홍진경의 미담이 전해졌다. 그가 가사도우미에게 금전적 도움을 줬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는 홍진영의 미담이 공개됐다.

이석로 PD는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홍진경의 선한 영향력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홍진경) 선배는 꼭 기부를 몰래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진경의 집안일을 도와주는) 이모한테 전화가 왔다. 내게 '(홍진경이) 너무 많은 도움을 줬는데 이걸 세상에 알릴 수 없을까?'라고 했다. 여름 때 얘기다. 펑펑 울면서 '저를 살렸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엄청난 금액이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PD는 홍진경에게 단체에 기부할 것을 추천했다. 그의 말을 들은 홍진경은 "사람마다 기부하는 방식이 다 있는 거다. 난 지금까지 내 주변에 챙길 사람들이 정말 많았다. 유독 내 주변에 힘든 사람이 많다. 그분들은 인터뷰를 안 해주시지 않으냐. 그러니까 사람들이 모르는 거다"라고 했다.

김인석도 '아는 형님'에서 홍진경 미담 방출

과거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개그맨 김인석도 홍진경의 미담을 방출했다. 당시 그는 "일이 없었던 적이 있다. 몇 달 동안 프로그램에 출연을 못 했다. 홍진경 누나가 '이럴 때일수록 잘 입고 다녀야 한다'면서 옷 사 입으라고 용돈을 줬다"고 말했다.

홍진경은 "인석이가 공익 근무를 할 때 일도 없고 그래서 몇 번 맛있는 거 먹으라고 용돈을 준 적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도 어렵고 힘들 때 내 주변의 (이)영자 언니나 (최)화정 언니가 도와줬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