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영탁·예천양조 '영탁막걸리' 분쟁 어쩌다… 끝 모를 소송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가수 영탁·예천양조 '영탁막걸리' 분쟁 어쩌다… 끝 모를 소송전

입력
2022.01.17 11:00
0 0

영탁 측 명예훼손 불송치에 이의신청 예고
예천양조는 재반박에 손해배상 소송 검토

가수 영탁

가수 영탁(본명 박영탁)과 ‘영탁막걸리’ 제조사인 예천양조 간 다툼이 해를 넘기고 있다. 영탁 측이 예천양조를 상대로 제기한 고소 사건에 대해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했지만, 영탁 측이 이의신청을 했다. 이에 맞서 예천양조 측도 별도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나서 소송전은 더욱 격해지는 분위기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해 10월 영탁이 백구영 예천양조 회장 등에 대해 공갈미수와 협박,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증거 불충분으로 불송치 결정했다. 예천양조 측은 이에 대해 “경찰 수사 결과 ‘영탁 모친의 3년 150억 원 요구와 돼지머리 고사’ 등이 사실로 밝혀져 명예훼손이 성립되지 않았다”며 “경찰의 불송치 결정으로 조금이나마 명예회복이 된 것 같아 위안이 된다”고 밝혔다.

반면 영탁 측은 “불송치 이유에 따르면 예천양조 측의 협박 또는 강요미수는 인정된다는 취지"라며 "예천양조 측의 허위 비방 행위 등으로 피해가 막대한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영탁 측은 이의신청 및 수사심의위 신청을 할 예정이다.

예천양조는 2020년 4월 1일 영탁과 1년간 모델 계약을 했다. 하지만 지난해 재계약 불발 후 소송전까지 이어지고 있다.

예천양조는 백구영 예천양조 회장이 2010년대 초 인수해 운영하던 소규모 시골 양조장이었다. 2018년 4월 경북 예천군 용궁면에서 농업회사법인으로 전환했다. 이듬해 공장을 준공했고, 2020년 5월 ‘영탁막걸리’를 브랜드화했다. 같은 해 50억 원의 매출을 올린 예천양조는 동종업계 매출순위에서 11위로 뛰어올랐다.

백 대표 측은 “공장 증설 후 본격 생산을 앞두고 막걸리 이름을 고민하다 예탁(예천탁주) 진탁(진짜탁주) 영탁(백구영탁주) 회룡포 등 4개를 생각했다”며 “2020년 1월 마침 가수 영탁이 막걸리 한잔을 부르는 것을 보고 영탁으로 결정하고 지인 소개로 모델계약을 했다”고 설명했다. 2020년 1월 ‘영탁’ 상표 출원을 신청했고, 4월 1일 모델계약, 5월 영탁막걸리를 출시했다는 얘기다.

하지만 2020년 7월 특허청은 퍼블리시티권(저명인이 자신의 성명이나 초상을 광고 등에 이용하는 것을 허락하는 권리)을 가진 영탁의 승낙서가 필요하다고 했고, 영탁 측이 이를 거부하고 되레 자신의 이름을 상표출원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이에 지난해 7월 예천양조 측이 “영탁 측이 3년간 15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요구해 재계약이 불발했다”고 공개하면서 양측 간 갈등은 증폭됐다. 예천양조 측은 “제품 출시 보름 후부터 영탁 부모님이 공장을 방문하기 시작했다"며 "영탁의 모친이 공장에서 돼지머리를 놓고 고사를 지내게 하고, 영탁 부친은 고향 인근에 대리점 두 곳을 무상으로 내줄 것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돼지머리 고사와 영탁 모친이 쓴 메모와 계약서 초안을 공개했다.

영탁 측이 이에 대해 ‘영탁’ 표지의 무단사용 금지와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이어 공갈협박 등으로 경찰에 형사고소한 사건이 이번에 불송치 결정이 난 것이다.

백구영 예천양조 회장은 “영탁 측과의 소송전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심적 고통을 겪었다”며 “상표권은 예천양조가 선사용권을 가지고 있어서 ‘영탁 막걸리’로 판매하는 데는 법적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예천양조 측은 "손해배상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어, 양측 분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용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