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속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속도'

입력
2022.01.10 14:00
0 0

우선협상대상자 대전엔바이로(주)와 10일 실시협약
손실발생 30%까지 민간부담, 이익발생 70%는 공유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연내 착공키로

민자투자로 시설현대화사업이 추진될 대전 하수종말처리장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하수처리장과 분뇨처리장을 통합 이전하는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전시는 10일 사업시행자로 가칭 대전엔바이로주식회사를 지정하고,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실시협약은 민간투자법에 따라 주무관청과 사업시행자 간 체결하는 것이다. 협약에는 추진방식, 설계와 건설, 유지관리와 운영, 투자위험의 분담 등 총91개 조항이 담겨있다.

협약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손실발생이 발생했을 경우 30%까지는 민간이 부담하고, 이익이 발생하면 70%는 주무관청과 공유하는 BTO-a(손익공유형)으로 추진된다. 수익률은 2.74%, 사용료는 톤당 462.85원으로 합의했다. 최근 실시협약을 체결한 전국 13개 환경사업의 평균 수익률(2.79%)보다 유리하다.

허태정(오른족) 대전시장과 한화건설 최공호 대표이사가 10일 대전시청에서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협약의 구체적 내용은 민간투자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대전시와 한국개발연구원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시는 실시협약 체결에 따라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연내 착공, 2027년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기존 원촌동 하수처리장과 오정동 분뇨처리장을 유성구 금고동 일원으로 통합 이전하는 것이다. 총 사업비는 7,214억원, 시설용량은 65만톤이다. 시는 첨단 공법을 도입해 하수처리시설을 지하화·현대화하여 악취 발생을 원천 차단하는 동시에 지상은 공원, 시민편의시설 등 주민 편익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기존 원촌동 하수처리장 부지는 대덕특구에 기반한 새로운 창업 생태계 거점으로 조성키로 했다.

허태정 시장은 “하수처리장 이전사업은 녹색도시를 향한 도전이자 대전시 백년대계를 위한 핵심사업”이라며 “올해 북부권 전략사업 타당성 조사용역 결과 등을 반영해 수립할 중장기 발전전략에 금고동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실행방안을 담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