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심는다" 탈모약 건보 적용 운만 뗐는데 '탈모갤' 들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심는다" 탈모약 건보 적용 운만 뗐는데 '탈모갤' 들썩

입력
2022.01.04 18:43
수정
2022.01.04 19:15
0 0

이재명 "공약으로 검토" 뉴스만으로도 들썩
"'뽑는다' 대신 '심는다' 쓰자" 표현도 인기
"미용 목적" 비판에 "사회적 장애로 봐야" 반박도

게티이미지뱅크

"탈모인으로서 '이재명 뽑는다'는 표현은 좀 그렇네요. '심는다'로 정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당내 청년선거대책위원회에서 제시한 공약 가운데 '탈모약 건강보험 적용'을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으로 만들자는 제안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인터넷의 '탈모인' 커뮤니티가 흥분하고 있다.

3일 '디시인사이드'의 부속 게시판인 '탈모 갤러리'에는 '이재명 뽑아야 하는 이유'라는 글과 함께 "탈모약 건강보험 작용"을 공약으로 검토 중이라는 기사의 캡처가 올라왔다. 아직 선거 공약으로 공식화한 것은 아니지만, 검토하겠다는 말만으로도 이들은 열렬한 환호를 보냈다. "월 7만 원인 '프로페시아' 약값의 부담이 큰데, 그 부담을 덜 수 있다면 무지성 지지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반응이다.


'디시인사이드 탈모 갤러리' 캡처

'프로페시아'는 대표적 탈모 치료제인 '피나스테리드'를 이용해 처음으로 출시된 약명으로 대중적으로도 유명하다. 현재는 프로페시아의 특허 기간이 끝나 여러 회사에서 복제약을 판매하고 있지만 이것 역시 월 3만∼4만 원 선으로 부담이 만만치 않다는 게 '탈모인'들의 호소다.

탈모를 주제로 한 게시판에 갑자기 날아든 '정치 바람' 때문에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이들과 반대하는 이들이 등장해 게시판은 혼란에 빠졌지만, '탈모 유권자'들이 만들어낸 '밈(유행)'은 '실시간 탈모 갤러리 상황' 같은 제목을 달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다른 커뮤니티로 확산하고 있다. 특히 반응이 좋은 밈은 '뽑는다'는 표현은 '털을 뽑는다'와 연결돼 민감하기 때문에 대신 '심는다' 혹은 '거듭난다' 같은 "긍정적" 표현을 쓰자는 주장이다.

활발한 반응에 민주당 측에서도 움직였다. 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해당 게시판에 글을 남겨 의견 청취에 나섰다.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랬다고, 정책 만드는 차원에서도 되든 안 되든 이참에 의견들을 세밀하게 더 들어보고 싶다"며 "조만간 '심는 사람들'의 간담회를 만들어 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실손보험도 적용 안 되는 탈모치료 부담... '빈부격차'도 존재


스트레스와 잦은 염색, 드라이기 사용 등으로 젊은 여성 탈모 환자가 늘고 있다. 고려대 안산병원 제공

현재 건강보험은 원형 탈모 등 환경 요인에 의한 탈모나 지루성 피부염 등 질병이 원인인 탈모의 경우 원칙적으로 치료비를 보장하지만, 질병 요인이라는 점이 명확히 드러나야 한다. 또 유전성 탈모나 노화로 인한 탈모는 보장하지 않는다. 기본적으로 미용 목적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손해보험사의 실손의료보험으로도 보장이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질병 요인이 명확하지 않은 탈모 환자들은 대부분 비용을 지출해야 했다.

그동안 탈모약이나 탈모 치료의 건보 적용을 검토하자는 논의가 없지는 않았지만 탈모로 인해 생명에 영향을 미칠 요소가 없고, 결국 미용 목적과 구분하기 어렵다는 점 때문에 현실성이 낮은 것으로 여겨져 왔다. 이재명 후보도 공약으로 검토하자는 제안을 했지만 실제 정책으로 나오는 과정에서 비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만큼 급여화 영역이 제한될 수도 있다.

하지만 탈모에 대한 부정적 시선이 여전하고, 개인의 자신감에도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를 '사회적 장애'로 여겨야 한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도 탈모 치료나 탈모약의 건강보험 급여화를 요구하는 청원글을 흔히 볼 수 있다.

2018년 한국일보와 인터뷰한 백종우 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아무리 돈이 많아도 대머리하고는 살 수 없다는 말이 있듯, 우리 사회는 탈모인들을 경멸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탈모는 자연적 현상인데도 자기관리를 하지 않는 사람이나 능력이 부족한 사람 취급을 받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건보로 보장되지 않는 점 때문에 탈모 치료에 빈부 격차가 발생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9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토대로 건강보험료를 많이 내는 집단(고소득층)에서 탈모 진료가 늘어난 반면 하위 그룹(저소득층)에서는 진료가 오히려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인 의원은 당시 "정부는 탈모로 소요되는 정확한 사회적 비용을 산출하고 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