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의 이상형, 성덕임 vs 이세영…'MBC 연기대상' 말말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준호의 이상형, 성덕임 vs 이세영…'MBC 연기대상' 말말말

입력
2021.12.31 07:00
0 0

남궁민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다. 방송 캡처

시상식을 찾은 배우들의 말은 올해에도 시청자들을 웃고 울게 만들었다. 누군가는 사랑하는 연인을 언급했고, 또 다른 누군가는 50년 넘는 배우 인생을 돌아보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지난 30일 '2021 MBC 연기대상'이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렸다. 김성주가 이 행사의 단독 진행을 맡아 활약했다. 시상식에 참석한 스타들은 연기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내 시선을 모았다.

"아름아 사랑해"

이날의 주인공은 남궁민이었다. 대상을 차지한 그는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내가 현장에 나갈 때 꼼꼼하고 완벽하게 준비하려고 하는데 그렇게 할 수가 없었다. 너무 많은 것들을 준비해야 했기 때문이다. 스트레스를 받으며 불안한 마음으로 현장에 나가면 사랑스러운 배우분들이 '검은태양'의 그 모습 그대로 내 앞에 서 있더라. 그게 진심으로 힘이 났다.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쳤지만 끝까지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는 말을 통해서다.

공개 열애 중인 진아름에게도 감사 인사를 했다. 그의 사랑꾼 면모가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남궁민은 다정한 목소리로 "아름아, 내 곁에서 항상 이렇게 있어줘서 고맙고 사랑해"라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연기하니까 살맛 나"

이덕화가 '2021 MBC 연기대상'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방송 캡처

공로상은 이덕화에게 돌아갔다. 1972년 데뷔한 그는 50년 넘게 다양한 작품에서 열연을 펼쳤다. 최근에는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대중을 만났다. 무대에 오른 그는 "예전에 선배님들이 공로상을 받으실 때 '올해 저 선배님은 연기를 많이 안 하셔서 그런가?'라고 생각했다. 이 상은 최소 50년은 해야 주시는 듯하다. 올해로 51년째다. 대상을 받는 것만큼 짜릿하다.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덕화는 연기를 향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요즘 정말 살맛 난다. 역시 배우는 연기를 계속 해야 한다. 낚시를 그만두든지 해야겠다. 낚시하느라 연기할 시간이 별로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로상을 통해 생을 끝내는 순간까지 훌륭한 후배들과 함께 배우 생활로 봉사하라는 명을 내리신 걸로 알겠다. 최선을 다해 연기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산 vs 이준호·성덕임 vs 이세영

이세영(왼쪽)과 이준호(오른쪽)가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거머쥐었다. 방송 캡처

이준호와 이세영은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두 사람은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각각 이산 성덕임 역을 맡아 로맨스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MC 김성주는 무대 위에 오른 이준호에게 이세영과 성덕임 중 어느 쪽이 이상형에 더 가까운지 물었다. 이에 이준호는 성덤임을 골랐다. 그러면서 "아직 드라마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다. 이산으로 살고 있다. 덕임이를 정말 좋아한다. 이세영씨도 매력적인 분이지만 지금 내 마음속에는 성덕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세영도 이산과 이준호 중 이산을 골랐다. 그는 "드라마 속에서 아직까지 나온 방송분에서 매일 내게 화를 내고 구해준다. 드라마 속의 산이를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이세영의 진심

이세영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방송 캡처

이세영은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트로피를 받은 뒤 울컥하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세영은 "상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적어왔다"며 작은 종이를 꺼내들었다.

그는 "작품을 준비하고 제작하는 기간에 다른 배우분들, 제작진분들의 노고가 아쉬워지지 않도록 내가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할 수 있을지, 시청자분들이 우리를 선택하시도록 잘 연기할 수 있을지에 대한 책임감과 걱정이 있었다. 금, 토요일의 소중한 저녁 시간에 두 달간 시간을 내어주시고 인물들의 희로애락을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진심을 담은 글을 읽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