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야간대학원 다녀 접대부 일 못 해"... 국민의힘, '쥴리' 의혹 조목조목 반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건희, 야간대학원 다녀 접대부 일 못 해"... 국민의힘, '쥴리' 의혹 조목조목 반박

입력
2021.12.26 21:00
0 0

쥴리 의혹 설명자료 3쪽 할애, 적극 해명
"이재명 관련 안해욱 주장도 모순투성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 이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26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유흥접객원 종사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허위 이력 등 다른 의혹에는 기존과 비슷한 해명을 내놨지만, 이른바 ‘쥴리’ 의혹만큼은 시간,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열거하며 거짓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상당히 공들였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이날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김씨가 쥴리로 불리거나 유흥업소에서 일했던 사실이 없다”며 “일고의 가치도 없지만, 이번 기회에 거짓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총 14쪽 분량의 자료 중 3쪽을 쥴리 부분에 할애할 만큼 신경 쓴 흔적이 역력했다.

‘접대부 쥴리’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 온 친여 성향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최근 초등태권도연맹 회장 출신 안해욱씨의 증언을 공개하며 논란에 불을 붙였다. 안씨는 방송에서 “1997년 5월 라마다르네상스호텔의 볼캐노 나이트클럽을 방문했다가 조남욱 당시 삼부토건 회장의 초대로 접대를 받았는데, 쥴리라는 예명을 쓰던 김씨를 만났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선대위는 김씨의 과거 이력을 근거로 접대부 근무는 현실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씨는 1996~1998년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에 재학 중이었는데, 수업 시간(오후 6시~10시 30분)을 감안할 때 야간근무 자체가 불가능했다는 것이다. 선대위는 △김씨가 남양주시 자택에서 숙명여대까지 1시간 넘는 거리를 직접 운전해 등ㆍ하교한 점 △대학원에서 평균 3.87점(32학점)의 높은 학점을 취득한 사실도 첨부했다.

‘팩트 체크’를 통해 안씨 증언의 모순도 상세히 검증했다. ①안씨가 방문했다는 나이트클럽은 호텔과 분리 운영됐고 ②조남욱 전 회장은 호텔을 경영하는 남우관광 대표이사로 2000년에 취임했다는 점을 들어 ‘조 전 회장 초대로 김씨를 만났다’는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는 얘기다. 또 안씨 증언에 등장하는 르네상스호텔 5, 6층의 ‘아방궁(개인 연회장)’과 호텔과 나이트클럽을 한 번에 연결하는 엘리베이터는 아예 없었다고 설명했다.

선대위는 심지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관련한 안씨의 주장도 반박하면서 그를 거짓말쟁이로 규정했다. 안씨가 44년 전 소년 이재명을 만났다고 한 시점이 이 후보의 자서전 내용과 불일치한다는 것이다. 선대위 관계자는 “안씨의 기억과 증언은 전혀 신뢰할 수 없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자료를 낸 것”이라며 “김씨와 무관한 의혹까지 일일이 해명해야 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손영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