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같은 시어머니와 남편의 비정상적 관계... '애로부부' MC들 조언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연인 같은 시어머니와 남편의 비정상적 관계... '애로부부' MC들 조언은?

입력
2021.12.26 10:45
수정
2021.12.27 00:19
0 0

시어머니와 남편의 관계 때문에 고통 받는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SKY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캡처

연인처럼 유별나게 가까운 남편과 시어머니의 관계로 고통 받는 아내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SKY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애로드라마-남편의 여자’ 편이 방송돼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로에게 집착하는 시어머니와 남편의 관계를 더 이상 이해할 수 없다는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아내는 캠퍼스 커플로 5년 연애 끝에 다정한 남편과 결혼해 행복한 신혼을 이어갔다. 하지만 마치 남편을 연인 대하듯 하는 시어머니의 행동에 묘한 불쾌감을 느꼈다. 아내가 남편에게 이에 대해 말하자, 오히려 남편은 시어머니 편을 들며 무섭게 돌변했다.

아내가 출산한 후, 어느 날 시어머니는 시아버지에게서 도망쳐 한밤중에 아들의 집으로 왔다. 의아해하는 아내에게 남편은 가정폭력으로 고통받았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털어놓았다. 시어머니는 아들 하나만 바라보고 살았고, 남편은 그런 어머니를 챙길 수밖에 없었다는 이야기에 아내는 두 사람의 관계를 이해했다.

이후 시어머니는 10분 거리의 집으로 이사를 왔고, 결국 아내를 향한 질투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부부끼리 나눠야 할 모든 교감을 시어머니와 나누는 남편에 아내는 서운해했고, 문제 해결을 위해 시어머니 집을 찾아갔다. 아내는 출근한다며 나간 남편을 그곳에서 만났고, 남편이 매주 대체 휴가마다 출근한다고 해놓고 시어머니 집에서 지내왔다는 사실을 알았다.

게다가 시어머니는 자고 있는 남편의 팬티 속에 손을 넣는 황당한 행동을 보였다. 아내가 기겁하자 시어머니는 “피곤해하길래 건강 상태 확인한 거다. 너도 아침마다 꼭 확인해 봐라”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충격받은 아내는 남편이 시어머니와의 비정상적인 관계를 정리하길 바랐지만, 남편은 오히려 “어머니는 내가 지켜야만 한다”며 CCTV까지 시어머니 집안에 설치하며 강박적인 모습을 보였다. 시어머니의 남자 문제와 돈 문제를 대신 해결해 주던 남편은 점점 스스로의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폭력적으로 변했고, 아내에게까지 손을 올리기 시작했다.

"잘못 모르는 남편, 변할 수 있을까요?"

불안장애와 공황장애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내는 어떻게 해야 할지 ‘애로부부’에 도움을 구했다. 사연자는 MC들과의 실제 전화 통화에서 “남편이 돌이 갓 지난 아이를 자기 이마까지 들어 올려서 집어던지려 했다. 눈빛이 돌변하면 사고 칠 것 같아서 맞추고 살았다”고 털어놓았다. 사연자는 뭘 잘못했는지 모르고 있는 시어머니와 남편이 변할 수 있는지 궁금해했다.

이에 MC 양재진은 “치료 의지가 없는 분은 치료할 수가 없다. 가정을 유지하고 싶은 마음은 이해가 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또 공황장애를 오래 앓으면 우울증이 오는데, 우울증이 있다면 합리적인 결정을 하기 어렵다. 사연자에게 중요한 시기인 만큼 정신적으로 건강해지고 나서 현명한 선택을 하시면 좋겠다”고 냉정한 조언을 남겼다.

또 증거 때문에 고민인 사연자에게 법률 자문 담당 남성태 변호사는 “현재도 폭행이 반복됐고, 앞으로도 반복될 수 있다는 증거가 있어야 한다. 녹음이 가장 손쉬운 방법이며, 중요한 이야기는 문자로 생각을 전달해서 기록을 남겨라”라고 당부했다. MC 최화정은 “아이와 사연자의 인생을 생각해서라도 현명하고 용기 있는 결정하길 바란다”며 사연자를 응원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