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폭행한 20대 "분노 치밀어 갔다"...경찰, 구속영장 신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두순 폭행한 20대 "분노 치밀어 갔다"...경찰,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21.12.17 14:15
수정
2021.12.17 14:22
0 0

경찰, 특수상해 및 주거침입 혐의
범행 당시 소주 한 병 마시고 간 듯
정신질환 진단 받아 약물 치료 중

12년 형기를 마치고 만기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지난해 12월 12일 오전 보호관찰개시신고서 제출을 위해 경기 안산 수원보호관찰소 안산지소로 들어가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아동 성범죄자인 조두순의 집을 찾아가 조씨를 폭행한 20대 남성이 “조두순이 범한 성범죄에 분노가 치밀어 무작정 찾아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특수상해 및 주거침입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8시 47분쯤 안산시 단원구 조씨의 집을 찾아가 둔기를 이용해 조씨의 머리를 가격해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당일 오후 11시 30분쯤 경찰서에서 피해자 조사를 받은 뒤 거주지에 머물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당일 소주를 한 병 마신 뒤 조씨 집에 찾아가 ‘경찰’이라며 현관문을 두드렸고, 조씨가 문을 열자 시비 끝에 몸싸움을 벌였다.

조씨가 이 과정에서 집안에 있던 둔기를 들고 나왔다가 떨어뜨리자, A씨가 이를 주워 조씨의 머리를 내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와 함께 있던 그의 아내는 사건이 발생하자 곧바로 밖으로 나와 빌라에서 20m가량 떨어진 경찰 치안센터로 달려가 피해 사실을 알렸다.

경기도의 한 물류센터 직원으로 알려진 A씨는 경찰에서 “조두순이 범한 성범죄에 대해 분노가 치밀어 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올해 2월 초에도 흉기를 소지한 채 조씨의 주거지에 침입하려다 검문 중인 경찰에 붙잡혀 입건된 전력이 있다. A씨는 당시 “조두순을 응징해야 내가 살 수 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최근 정신질환 진단을 받아 현재까지 약물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명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