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갈등으로 윤석열·이재명 격차 9.4%P→6.5%P로 줄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의힘 갈등으로 윤석열·이재명 격차 9.4%P→6.5%P로 줄어

입력
2021.12.06 09:00
수정
2021.12.07 13:32
0 0

리얼미터-오마이뉴스 12월 첫째주 조사
'이준석 잠행' 이후 윤석열 지지율 하락세
수요일엔 윤석열·이재명 오차범위 내 좁혀져
'울산 회동' 기간 포함된 KSOI-TBS 조사
尹·李 격차 3.3%포인트...오차범위 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잠행 등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진통을 겪었던 지난 1일(수요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꾸준히 내리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3일까지 닷새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3,05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지난주 주간 지지율에서는 윤 후보 44%, 이 후보 37.5%로 집계됐다. 지난주에 비해 윤 후보는 2.3%포인트 하락하고, 이 후보는 0.6%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3.8%, 심상정 정의당 후보 3.2%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오차범위는 ±1.8%포인트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을 일간 집계한 결과, 지난 1일 두 후보 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3.5%포인트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윤석열, 이재명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6.5%포인트로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제치고 선두를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주의 9.4%포인트보다 2.9%포인트 격차가 줄어들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일간 집계다. 이준석 대표가 잠행했던 지난달 30일 윤 후보의 지지율은 47.1%에서 45.2%로 하락했다. 하락세는 이튿날까지 이어져 1일 윤 후보의 지지율은 41.7%까지 떨어졌다. 이 후보(당시 지지율 38.2%)와 격차는 3.5%포인트였다.

윤 후보는 2일부터 지지율을 다소 회복하기 시작했다. 반면 이 후보는 일간 집계 내내 꾸준한 오름새를 보였다.

지역·연령·정치 성향별로 보면 윤 후보의 지지율은 주요 지지층에서도 하락하는 모양새였다. 지난주 대비 보수층에선 9%포인트(75.2%→66.2%), 70대 이상은 6.2%포인트(65.5%→59.3%), 대구·경북 지역은 3.6%포인트(63.3%→59.7%)씩 각각 지지율이 하락했다. 20대 지지율도 6.3%포인트(44.1%→37.8%) 내렸다.

그러나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 의향층에서의 지지율은 윤 후보 47%, 이 후보 40.3%였다. 당선 가능성은 윤 후보 47.3%, 이 후보 43.3%였다.




KSOI 조사선 두 후보 간 격차 오차범위 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12월 첫째주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 결과. KSOI 홈페이지 캡처

윤 후보와 이 대표의 이른바 '울산합의'가 성사됐던 것은 3일 저녁이다. TBS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이 기간을 포함, 3, 4일 이틀 동안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에선 윤 후보 41.2%, 이 후보 37.9%로 나타났다. 전주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윤 후보는 0.6%포인트, 이 후보는 1.1%포인트 각각 하락한 결과다. 이어 심 후보 4.1%, 안 후보 3.2%였다.

KSOI 조사에서 두 후보 간 격차는 3.3%포인트로 오차범위 내였다.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KSOI 조사에서도 윤 후보의 20대 지지율은 눈에 띄게 하락했다. 지난주에 비해 13.6%포인트 하락한 25.1%였다. 30대에서도 윤 후보의 지지율은 2.3%포인트 낮아져 35.2%를 기록했다.

그러나 차기 대선 성격을 묻는 말에선 '정권 교체'라고 답한 비율이 51.1%로 '정권 재창출(36.6%)'보다 14.5%포인트 높았다. 2주 전 조사 대비 격차가 9.8%포인트 벌어졌다.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73.3%로 지난주 대비 7.7%포인트 하락했다. '지지 후보를 바꿀 수 있다'는 응답은 6.9%포인트 높아진 23.1%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KSOI,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