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스로 갈등 봉합한 尹·李, 국정 청사진 제시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가까스로 갈등 봉합한 尹·李, 국정 청사진 제시해야

입력
2021.12.06 04:30
0 0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윤 후보 생일 케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선대위 구성을 두고 갈등을 빚다 전날 극적으로 화해한 뒤 공동 유세를 벌였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한 달간 끌었던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갈등을 가까스로 봉합하고 6일 선대위 발족식을 갖는다. 지난 3일 울산에서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극적으로 화해한 것을 계기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아 돌고 돌아 ‘김종인 선대위 체제’로 가닥을 잡은 것이다. 지난달 5일 대선 후보로 선출된 후 지리멸렬한 인선 갈등으로 지지율 상승분을 반납해야 했던 윤 후보로선 더 이상의 내부 잡음은 곤란하다.

지난 한 달간 국민의힘이 보여준 것은 정치 막장 드라마에 다름없었다. 윤 후보 측근 세력과 김 전 위원장 및 이 대표 간 감정싸움은 문고리 권력 논란, 당 대표 패싱 논란을 거쳐 급기야 이 대표의 당무 이탈로 이어져 국민들의 혀를 차게 만들었다. 이는 컨벤션 효과로 윤 후보 지지율이 치솟자 정권 교체가 다 된 것처럼 여기고 권력 다툼을 벌인 결과였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이 과정에서 윤 후보 역시 상황을 수습하는 리더십을 보여 주지 못해 혼란은 가중됐다. 결국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턱밑까지 추격해오자 윤 후보가 이 대표와 김 전 위원장을 끌어안는 모양새가 됐다.

그렇다고 갈등의 불씨가 완전히 사그라진 것은 아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간 관계 및 추가 인선 문제, 보수 정체성과 중도 확장 사이의 노선 등을 두고 알력 다툼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만약 궁중 암투를 연상케 하는 이런 행태가 재연된다면 정권 교체 여론이 아무리 높다 한들 민심은 고개를 돌릴 게 뻔하다.

더군다나 윤 후보는 그간 반문(反文)이나 정권 교체 구호 외에 보여준 것도 거의 없다. 선대위 진용의 가닥을 잡은 만큼 이제는 국민들에게 제대로 된 국정 청사진을 내놓아야 한다. 대한민국을 어떤 방향으로 이끌고 어떤 정책으로 시대적 도전을 극복할지를 놓고 이재명 후보와 건강한 경쟁을 벌여 대선판의 수준을 높이길 기대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