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100년에 한번 나올까 싶은 이준석, 저는 만나고 싶은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100년에 한번 나올까 싶은 이준석, 저는 만나고 싶은데..."

입력
2021.12.03 11:53
수정
2021.12.03 13:50
0 0

"이준석 있는 제주행, 계획 없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 들어서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3일 이준석 당대표와의 회동 여부에 대해 “현재로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직접 만나 갈등을 봉합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으나, 사전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이 대표와 만나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회의 직후에도 "저는 만나고 싶다"면서 "언제든 만나러 가겠다고 했는데 (이 대표가) 장소를 옮긴다 하고, 안 만나겠다고 선언을 해놨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부터 공식 일정을 무기한 취소하고 부산, 전남 여수·순천, 제주 등을 다니고 있다. 그는 2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윤 후보 측 인사들이 자신을 '패싱‘했다고 주장하며 작심 비판했다. 선대위 인선과 전략 수정을 당무 복귀 조건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희생자 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제주=뉴시스

윤 후보는 "작금의 상황이 당황스럽다"면서도 이 대표를 치켜세웠다. 이 대표를 "정당사에서 가장 최연소이고,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하는 당대표"라고 부르면서 "그런 이 대표와 대선 대장정을 하게 된 것에 나 스스로 굉장히 운이 좋은 사람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측근들이 '이 대표가 대선 홍보비를 해먹으려 한다'고 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저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두 사람의 회동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건 아직까지 양측이 구체적 논의 사항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윤 후보 측근인 권성동 당 사무총장은 “윤 후보는 제주도에 가지 않는다”면서 “(두 사람이) 만나면 문제가 해결돼야 하는데, 의견 조율 과정을 거치지 않고 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다만 제주도가 아닌 다른 지역에서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권 사무총장도 “이 대표가 오늘 울산으로 간다더라”고 덧붙였다.

강유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