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52시간제·최저시급제 고충 듣고 "비현실적 제도 철폐할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52시간제·최저시급제 고충 듣고 "비현실적 제도 철폐할 것"

입력
2021.11.30 19:30
수정
2021.12.01 10:57
0 0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를 방문해 청년창업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충청에서 '대선 100일 대장정'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주 52시간제 등 정부 노동정책에 대한 기업 관계자들의 비판에 동조하며 개선 의지를 밝혔다. 나흘 연속 청년들과 만나는 일정을 잡는 등 이번 대선의 최대 변수로 꼽히는 2030세대와의 스킨십도 꾸준히 이어갔다.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에 기업 고통... 철폐하겠다”

윤 후보는 충청 일정 이틀째인 30일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2차전지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현장에서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기업 관계자들은 윤 후보에게 "무조건 주 52시간을 해버리니 창의적인 일을 하는 직군에선 상당한 애로점이 있다" "청년들이 어려운 일은 하지 않으려 해 인센티브 제도가 필요하다"며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최저시급 인상에 대한 불만도 제기됐다.

건의사항을 받아 적으며 경청한 윤 후보는 공감을 표했다. 그는 "정부의 최저시급제, 주 52시간 제도 등은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엔 대단히 비현실적이라는 말씀"이라며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많이 고통스럽다는 뜻으로 제가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7월 언론 인터뷰에서 "주 120시간을 바짝 일하고 이후 쉴 수 있어야 한다"며 사실상 '주 52시간' 노동정책을 비판하다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청주공항 투자·광역철도 청주 도심 통과 약속

청주공항을 찾은 자리에선 지역 인프라 투자를 약속했다. 윤 후보는 "고부가가치 상품들을 수출하고 수입하는 관문, 거점공항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해내기 위해선 대단한 인프라 투자가 필요하다"며 "인프라에 중앙정부가 투자해야 하는 건 제 지역균형발전 원칙 첫 번째에 해당해 반드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지역 현안인 충청권 광역철도와 관련해서도 "출퇴근을 위해선 인구가 밀집한 청주 도심을 통과해야 하는데, 제대로 추진 못 돼 아쉽다"며 청주 도심 통과 추진을 공약했다.

윤 후보가 '충북 구애'에 나선 것은 대선 민심의 바로미터라는 지역적 특수성 때문이다. 1987년 직선제 개헌 이후 실시된 대선에서 전국 16개 광역자치단체(세종 제외) 중 유일하게 승자를 모두 맞춘 지역이 충북이다. '충청의 맹주'였던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출마했던 1987년 대선에서도 충북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줬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에서 1위를 하면 대통령이 된다는 공식이 있다"는 말에 "잘 알고 있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충북 청주 청원구에 위치한 2차전지 우수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2차전지 제조 설비를 살펴본 후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4일 연속 2030세대 밀착 행보

윤 후보는 청년 창업자, 청년 문화예술인과 간담회를 열고 의견을 청취했다. 그는 "청년의 경우는 더욱 세심한 배려와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사업을 하면서 느낀 어려움, 국가가 이런 걸 좀 도와주면 잘할 수 있겠다는 점에 대해 기탄 없이 이야기해달라"고 했다. 이어 "공약에만 반영하는 게 아니라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세세하게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27일 청년작가특별전 △28일 청년위원회 출범 △29일 대전 지역 토크콘서트에 이어 나흘 연속 청년 밀착 행보를 이어간 것이다.

손영하 기자
청주= 박재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