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첫 여성 총리, 사퇴 5일 만에 총리직 재선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스웨덴 첫 여성 총리, 사퇴 5일 만에 총리직 재선출

입력
2021.11.30 09:17
수정
2021.11.30 16:30
0 0

연정 구성 대신 사회민주당 단독 정부 설립
"포퓰리즘 정당 급부상, 새 정부 난관 예상"

24일 스웨덴 의회 인준투표에서 신임 총리로 선출된 뒤 축하를 받고 있는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사회민주당 대표. 당시 선출 7시간 만에 총리직을 사퇴했던 그는 29일 의회 인준 투표를 거쳐 총리직에 다시 올랐다. 로이터 연합뉴스

스웨덴 역사상 첫 여성 총리에 올랐다가 연립정부 내 갈등으로 한나절 만에 사퇴했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사회민주당 대표가 29일(현지시간) 총리로 재선출됐다. 24일 사퇴한 이후 불과 5일 만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연정 구성 대신 사회민주당 단독 정부 계획을 내세운 안데르손 대표는 이날 의회 총리 인준 투표에서 전체 의석 349개 가운데 찬성 101표를 얻어 다시 총리직에 올랐다. 기권은 75표, 반대는 무려 173표였다. 스웨덴 총리 후보는 의회의 과반수 지지를 받을 필요가 없고, 단지 과반인 175명이 반대하지 않으면 인준된다. 안데르손 총리가 이끄는 사회민주당은 100석을 차지하고 있어 총리 재선출은 기정사실이나 다름없었다.

안데르손 대표는 이날 인준 투표 후 기자회견에서 “누군가는 총리가 돼야 하고 다른 대안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며 “모든 소수 정부와 마찬가지로 우리도 의회 다른 정당들과 협력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민주당은 다른 정당과 큰 차이가 나는 최대 정당”이라며 “우리는 다른 정당과 오랜 협력 전통이 있고 스웨덴을 이끌어가기 위해 필요한 일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안데르손 대표는 지난 24일 총리로 선출됐으나 정부 예산안이 부결되고 연정에 참여한 녹색당이 탈퇴하자 7시간 만에 사퇴했었다.

안데르손 정부는 향후 내각 구성을 마친 뒤 국왕이 주재하는 국가평의회 회의를 거쳐 정식 출범하게 된다. 그러나 제1야당인 보수당 울프 크리스테르손 대표는 “안데르손 정부는 9개월짜리 과도 정부에 불과하다”며 “내년 9월 총선 때까지 많은 것을 이루지는 못할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로이터통신은 “사회민주당의 의석 점유율이 3분의 1에 못 미치고, 좌파와 우파가 대결해 온 의회에서 포퓰리즘 성향 반(反)이민 정당인 스웨덴민주당이 65석을 차지하며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안데르손 정부가 앞으로 많은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표향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