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에 결혼한 한비야 "남편과 모든 비용은 반반으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60세에 결혼한 한비야 "남편과 모든 비용은 반반으로"

입력
2021.11.29 07:40
수정
2021.11.29 08:13
0 0

한비야 안톤 부부가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제공

한비야가 늦은 나이에 결혼을 했지만 행복한 부부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여행작가에서 국제구호활동가가 된 한비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한때 대한민국에 배낭여행 신드롬을 일으키며 '바람의 딸'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던 한비야. 그는 세계 방방곡곡을 여행한 이야기를 담은 책들을 출간해 이름을 알렸고 2001년부터 국제구호기구 월드비전에서 긴급구호팀장으로 활동해왔다.

"결혼 후 사랑에 빠졌다"는 한비야, 독립적 경제관 중시

한비야는 2002년 아프가니스탄 구호 현장에서 상관이었던 네덜란드인 안토니우스 반 주트펀(안톤)을 만나 2013년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 2017년 60세 나이에 결혼에 골인해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이날 방송에서 한비야는 "저는 아직도 활발하게 사회 활동을 하고 있고, 이분도 은퇴 전까지 바빴다. 결혼하자마자 한 곳에 같이 살 수 없었다"며 "우리가 머리를 짜서 만든 게 '336 원칙'이었다. 3개월은 한국 생활, 3개월은 제가 네덜란드에 가고, 6개월은 각각 일을 하며 중간에서 만나 놀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제 이 사람이 한국에 왔다. 너무 반갑더라. 공항까지 가는데 가슴이 터져 죽을 것 같더라"며 "안톤이 코로나19 때문에 1년 6개월 만에 한국에 왔다. 저는 네덜란드에 가서 '자가격리 2주'를 3번이나 했다. 사랑의 힘이다. 결혼 후 정말 사랑에 빠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우리는 각각 독립적인 경제관을 가지고 있다. 경제적 독립이 정신적 독립이다"라며 "결혼식 모든 비용을 반반으로 했다. 반지만 주고 받았다"고 밝혔다.

데이트 비용 역시 철저한 더치페이였다. 한비야는 "안톤이 어제 한국에 오지 않았나. 공항에서부터 갈 때까지 우리가 돈 쓴 것, 카드와 현금 등 총 지출금을 정산해서 반으로 나눈다"고 설명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