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종인 물밑 접촉했다… 윤석열과 파열음에 영향 줬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민주당, 김종인 물밑 접촉했다… 윤석열과 파열음에 영향 줬나

입력
2021.11.24 04:30
0 0

당 일부서 "김종인 우리가 영입하자"
"실제 영입보단 윤·김 분열 전략 차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합류가 불투명해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핵심 인사들이 최근 김 전 위원장과 수차례 물밑 접촉을 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민주당 인사들은 최근 김 전 위원장의 국민의힘 선대위 참여를 만류했다. 김 전 위원장이 민주당에 몸담았던 시절 인연이 있는 인사들이 주로 나섰다. 김 전 위원장은 2016년 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등을 지냈고, 여전히 민주당 인사들과 교류한다.

민주당 인사들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에 참여하는 것은 이롭지 않다"는 걱정을 전달하는 형식을 취해 김 전 위원장의 의중을 알아봤다고 한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그립이 센 윤 후보와 주도권 다툼을 하다가 내쳐질 수 있다. 또 이용당하려 하시느냐'고 했더니, 김 전 위원장이 낮게 웃으면서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민주당 일각서 "김종인 섭외론" 아이디어

노련한 김 전 위원장은 타인의 말을 듣고 마음을 쉽게 바꾸는 스타일이 아니다. 민주당이 김 전 위원장을 신경 쓰는 건 '윤석열+김종인'의 조합이 그만큼 위력적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그간 민주당엔 "김 전 위원장을 우리가 영입하는 게 가장 효과적인 선거 전략"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긴 했다. 김 전 위원장이 필요해서라기보다는 윤 후보를 돕지 못하게 하는 '분열 전략' 차원에서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선대위가 갈팡질팡한 이후로 김 전 위원장 영입론이 더 많이 거론된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의 '약자와의 동행' '양극화 해소'는 이재명 후보의 '억강부약'과 잘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2016년 6월 17일 김종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11일째 단식 농성 중인 이재명 성남시장을 찾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현재로선 '상상력 넘치는' 아이디어 차원이다. 다만 이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이 상당히 가까운 관계라는 사실은 아이디어가 현실이 될 여지를 다소 남긴다. 두 사람은 편하게 연락하는 사이다. 이 후보는 지난달 대선후보로 선출된 직후에도 김 전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어 인사한 것으로 알려진다. 김 전 위원장은 당적을 바꾼 이후에도 자신을 깍듯이 예우하는 이 후보에게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고 한다.

이 후보는 경기 성남시장이었던 2016년 6월 박근혜 정부의 지방재정 개혁안 철회를 요구하며 서울 광화문에서 11일간 단식 농성을 했다. 당시 민주당 비대위 대표였던 김 전 위원장의 간곡한 만류로 단식을 중단한 것이 인연을 쌓는 계기가 됐다. 이듬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였던 문재인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김 전 위원장이 탈당하려 할 때 "친문재인계가 말려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요구한 것도 이 후보였다.

친문계 반감으로 합류 쉽진 않을 듯

김 전 위원장의 민주당 선대위 합류는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 무엇보다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겠다는 마음을 완전히 접었다고 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해 친문계의 반감을 샀다. 김 전 위원장 영입 시도로 친문계가 반발하면 ‘원팀’이 또다시 흔들릴 수 있다. 김 전 위원장이 민주당으로 옮겨 가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원 → 문 대통령 지원→ 윤석열 후보 지원 → 이재명 후보 지원'의 이력을 쓰게 되는데, 이를 민심이 호평할지 미지수다. 다만 윤 후보와 갈라놓는 것만으로 윤 후보의 리더십에 상처를 내는 효과는 기대할 수 있다.

이성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