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시장가보다 더 비싸네?"...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유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어, 시장가보다 더 비싸네?"...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유의

입력
2021.11.23 15:38
0 0

증권사별로 거래 가능 종목·방식 달라
주문과 체결 시점 다르거나 배정 수량 다를 수도

게티이미지뱅크

이달 말부터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가 대폭 늘어나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거래 시 유의해야 할 사항들을 안내했다. 증권사별로 거래 방식이 다른 만큼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23일 금융감독원은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 시 1주 단위 거래와의 차이점, 증권사별 거래 방식 차이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달 12일 금융위원회가 한국예탁결제원 외 20개 증권사의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면서, 기존 2개사(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외 4곳의 증권사가 연내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르면 이달 말부터 해외주식을 1, 2주 단위가 아닌 '2.7'주와 같은 방식으로도 매매할 수 있게 된다는 뜻이다.

문제는 소수점 거래의 경우 기존 주식 거래와 약간 방식이 다른 데다, 증권사별로 주문 방법이나 주문 가능 시간 등이 달라 투자자들이 헷갈릴 수 있다는 데 있다. 금감원은 "모든 종목에 대해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은 아니며, 증권사별로 거래 가능한 종목을 확인해야 한다"며 "증권사마다 최소 주문 단위나 수량 단위, 금액 단위 등이 다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문 집행 방식에도 적응이 필요하다. 증권사는 여러 투자자의 소수 단위 매매 주문을 취합해 집행하기 때문에 매매 주문과 체결 시점 차이가 있을 수 있고, 매매 가격이나 실제 배정받는 주식 수량이 변할 수도 있다. 심지어 투자자가 원하는 시점에 매매가 불가능한 경우가 있을 수도 있다. 배당이나 의결권 행사 등 권리행사 방식도 1주 단위 주식과 다를 확률이 높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해외주식은 투자 관련 정보 취득이 제한적이고, 주식 가력 하락에 따른 매매 손실 외에도 환차손이 발생할 수 있어 투자자의 주의가 필요하다"면서도 "다만 소수점 투자는 고가 주식에 대한 주식 투자 접근성이 확대되고, 소규모 투자금으로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곽주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