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축구 여신' 이민아, 12월 경남FC 이우혁과 결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대 축구 여신' 이민아, 12월 경남FC 이우혁과 결혼

입력
2021.11.22 17:05
0 0

여자축구대표팀의 이민아가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22일 경기 파주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민아는 12월 프로축구 경남FC 이우혁과의 결혼 소식을 이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렸다. 파주=연합뉴스

여자축구 국가대표 이민아(30ㆍ인천 현대제철)가 프로축구 경남FC 미드필더 이우혁(28)과 12월 결혼한다.

이민아는 2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새롭게 가정을 꾸리는 일이 얼떨떨하고 긴장되기도 하지만 행복한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테니 여러분께서도 많이 응원해주시면 감사드리겠다"고 인사했다. 국가대표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뛰는 이민아는 A매치 64경기에 15골을 기록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등에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출중한 실력에 외모까지 겸비해 여자 축구의 대표적인 인기 스타다.

이민아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우혁은 2011년 프로에 데뷔, 강원과 전북, 광주, 인천을 거쳐 올해 경남에서 뛴 선수다. 이민아는 "선수로서 서로의 일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누구보다 든든한 조력자가 돼 축구 팬 여러분께 오래오래 저희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을 위한 훈련에 나선 국가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민아는 "아직 실감이 나질 않는다.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해서 다를 건 없고, 대표팀에 오면 축구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 아시안컵에서 우승 목표를 품고 있다. 일본과도 만나게 되는데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며 "개인적으로는 아프지 않고 2023년 월드컵 본선까지 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기중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