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시청률 상승…'멜랑꼴리아'는 1%대 고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너를 닮은 사람' 시청률 상승…'멜랑꼴리아'는 1%대 고전

입력
2021.11.19 08:34
0 0

'너를 닮은 사람'이 시청률 상승을 이끌어냈다. JTBC '너를 닮은 사람' 영상 캡처

'너를 닮은 사람'이 파격적인 엔딩을 선보이며 시청률 상승세를 탔다. 반면 '멜랑꼴리아'는 소폭 하락했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은 전국 유료가구 기준 2.79%를 기록, 지난 방송분의 2.43% 보다 소폭 상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과거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정희주(고현정)의 밑바닥이 드러났다. 그러나 남편 안현성(최원영)이 희주의 치부까지도 안고 가기로 결심한 가운데, 희주의 옛 연인 서우재(김재영)가 아일랜드에서 모든 기억을 되찾으면서 충격적인 전개를 예고했다. 기억을 찾은 우재가 과연 희주와 해원과의 관계를 어떻게 형성할지 다음 회를 기다리게 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한 tvN '멜랑꼴리아'는 1.6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52%보다 하락한 수치이자, 1%대의 진입이다. 4회 만에 자체 최저 기록을 보인 '멜랑꼴리아'가 '너를 닮은 사람'을 꺾고 반등에 성공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