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3000억 싹쓸이한 '슈퍼개미', 결국 대부분 매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엔씨소프트 3000억 싹쓸이한 '슈퍼개미', 결국 대부분 매도

입력
2021.11.15 22:50
0 0

엔씨소프트 사옥 전경. 엔씨소프트 제공

최근 게임 업체 엔씨소프트 주식을 50만 주 이상 사들인 '큰 손' 개인 투자자가 매수한 주식 대부분을 처분했다. 하루 만에 3,000억 원 치를 사들인 뒤 사흘 만이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 1명이 이날 엔씨소프트 주식을 53만 주 매도했다. 이는 엔씨소프트 상장 주식 2,195만4,022주의 2.41% 규모다. 매도액은 이날 종가 66만 원 기준으로 3,498억 원, 시초가 70만7,000원 기준으로는 3,747억 원이다. 이 투자자는 직전 5거래일간 엔씨소프트를 53만5,324주 순매수했는데, 최근 사들인 주식을 이날 대부분 팔아치운 것으로 보인다.

증권업계는 이 '슈퍼개미'를 지난 11일 엔씨소프트 주식을 70만3,325주 매수하고 21만933주를 매도해 50만 주 가량을 순매수한 개인 투자자와 동일 인물일 것으로 보고 있다. 11일 당시 엔씨소프트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92%)까지 치솟은 78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례적인 매수세에 당시 거래소는 엔씨소프트를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엔씨소프트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상태다. 개인 투자자의 시세조종 등이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거래소 조사에서 불공정 거래가 확인될 경우 조사는 금융감독원으로 이관돼 본격적인 조사가 이뤄진다. 조사 결과는 이르면 이번 주 내에 나올 예정이다.

조소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