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교 아닙니다"...고민정 SNS에 '후배' 경희대생 발끈한 이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분교 아닙니다"...고민정 SNS에 '후배' 경희대생 발끈한 이유

입력
2021.11.15 13:30
수정
2021.11.16 09:09
0 0

고민정 '블라인드 채용 법제화' 호소하며 쓴
"당시 분교였던 경희대 수원캠" 표현 논란돼
고 의원 재학 시절엔 수원캠퍼스는 분교
"그러나 현재는 이원화캠...모교 비하" 반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법률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모교인 경희대 국제캠퍼스(수원캠퍼스)를 '경희대 분교'로 표현했다가 재학생·졸업생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들은 '국제캠퍼스는 서울캠퍼스에서 이전한 학과로 구성된 독립된 기관'이라며, 고 의원이 부적절한 용어 사용으로 모교를 비하했다고 주장한다.

앞서 13일 고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구직 시 출신학교를 쓰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법'의 필요성에 관한 글을 썼다.

자신도 블라인드테스트로 KBS에 입사한 경험이 있어 법제화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있다며, 동료 의원들에게 자신이 만든 '공공기관 공정채용법 제정안'의 공동발의를 요청한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의도와 달리 "당시 분교였던 경희대 수원캠퍼스를 졸업했지만 블라인드 채용 제도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며 '분교'라는 단어를 사용한 게 문제가 됐다.


수정 이전의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글. 현재는 '분교' 표현이 삭제된 상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튿날 한 누리꾼은 고 의원의 페이스북 글에 댓글로 "팩트를 왜곡해 경희대 국제캠퍼스를 비하하고 왜 졸업생·재학생의 사기를 저하시키는지 모르겠다"며 "고민정씨 때문에 경희대 국제캠퍼스가 발칵 뒤집혔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희대 수원캠퍼스(현 국제캠퍼스)는 분교가 아니다. 중국어학과뿐 아니라 거의 모든 학과가 서울캠퍼스에서 이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다른 누리꾼들도 "왜 본인이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모교 이미지를 추락시키나. 고민정님이 팩트를 잘못 알고 있는 것이고 이후 입학한 후배들을 부끄럽게 만드는 발언이다"거나 "우리 딸이 학교 비하 소식에 울분을 참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민정 의원 글에 달린 항의 댓글.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계정 캡처

경희대 국제캠퍼스는 고 의원이 학교를 다닐 당시에는 분교였다. 하지만 2012년 법적으로 완전한 이원화를 이뤘다. 논란이 일자 고 의원은 해당 글에서 "분교"를 삭제한 상태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