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백신 미접종' 논란에 입 열었다..."백신 반대자 아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흥국, '백신 미접종' 논란에 입 열었다..."백신 반대자 아냐"

입력
2021.11.15 08:31
수정
2021.11.15 08:43
0 0

가수 김흥국이 자신의 '백신 미접종 논란'에 해명했다. 연합뉴스

"나는 절대 백신 접종 반대자가 아니다."

가수 김흥국이 자신의 '백신 미접종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김흥국은 15일 공식 입장을 내고 최근 불거진 백신 미접종 및 반대 논란에 입을 열었다.

그는 "지난달 20일 이미 자택 근처 병원에서 코로나19 자율 접종 배정분 얀센 백신을 맞았다"라고 접종 사실을 밝힌 뒤 "유튜브 방송에서 '그 싼 걸 나한테 왜 집어 넣느냐'라고 한 것은 패널들과 축구 중계 방송을 같이 보던 중 백신 종류 선택의 자유를 말한 것인데, 앞뒤 맥락을 빼고 마치 백신 접종 거부 의사를 표현한 것 처럼 왜곡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의 의견'이라는 자막까지 달아가며 (해당 발언을) 부각시켜 오해를 불러 일으킨 것"이라며 "논란 이후 담당 PD가 당황해하며 편집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흥국은 "요즘 자꾸만 제 생각과 행동이 본의 아니게 왜곡돼 무척 당혹스럽고 힘들다"라며 "가만히 있으려고 했지만 논란이 자꾸만 확대돼 어쩔 수 없이 해명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백신은 나를 위해서라기 보다는 남을 위해서 맞는다는 의견"이라고 전한 그는 "백신 접종에 대한 강제성에 대해서는 공감하지 않지만, 대중을 만나야하는 연예인으로서 코로나 종식을 위해 질병관리청의 방역 시책에 따르는 것은 의무라고 생각한다"라고 백신 접종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 5일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자신이 백신 미접종자라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당시 김구라가 "(백신을) 안 맞았다고 하더라"고 하자 "그 싼 걸 나한테 왜 집어 넣어"라고 답한 김흥국의 발언은 영상 공개 이후 갑론을박을 낳았다.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은 개인의 자유'라고 평가하기도 했지만, 또 다른 일부는 '방송인의 특성상 많은 사람과 접촉하게 되는 연예인으로서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