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주말 민노총 집회 원천 차단… 도심 교통혼잡 예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찰, 주말 민노총 집회 원천 차단… 도심 교통혼잡 예상

입력
2021.11.12 15:55
0 0

13일 10여 개 단체 서울 도심에서 집회·행진
민주노총, 1만 명 집회 신고… 서울시는 불허
경찰, 검문소 세워 불법집회 참가 차량 차단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방역체계가 시작된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신관 앞에서 경찰이 민주노총 집회를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경찰이 13일 서울 도심에서 1만 명 규모로 열릴 예정인 민주노총 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방침을 재차 밝혔다. 이날 서울 도심에선 민주노총 외에도 10여 개 단체가 크고 작은 집회 및 행사를 예고하고 있어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경찰청은 12일 "전국 경찰 부대와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불법 집회를 집결 단계부터 원천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13일 오후 2시부터 서울역과 광화문 일대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조합원들이 499명씩 무리를 짓고, 이들 무리 20개가 70m씩 떨어져 집회에 참가하는 방식이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집회 허용 인원(백신 접종완료자 기준)이 최대 499명으로 늘어난 만큼 적법한 집회 형식이라는 게 민주노총 주장이지만, 서울시는 사실상 같은 장소에 1만 명이 모이는 단일 집회와 다름없다며 집회 금지를 통고했다.

이날은 세종대로, 종로, 사직로 등에서도 탄핵반발단체 등 14개 단체가 집회 및 행진을 예정하고 있다.

경찰은 불법 집회가 강행될 경우 집시법과 감염병예방법 등 관련법과 원칙에 따라 해산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을 폭행하거나 시설물을 파손하는 등 폭력 행위가 발생하면 현장 검거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대규모 집회와 경찰 통제가 겹치면서 13일 서울 도심으로 진입하는 주요 도로는 혼잡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청은 주요 도심과 여의도권에 임시검문소를 설치하고 금지 통고된 집회에 참가하려는 차량을 차단할 계획이다. 집회 상황에 따라서는 사직로·세종대로·국회대로·여의대로 등을 통과하는 지하철이나 버스의 무정차 통과와 차량 우회가 실시될 수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서울 시내 주요 도로의 교통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이동 경로를 미리 확인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며 "부득이하게 차량을 운행할 경우엔 정체 구간을 우회하고 교통경찰 수신호 통제에 잘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윤한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