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규진 "한가인, 집안 재력 보고 결혼했다? 사실은..." 루머 해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연규진 "한가인, 집안 재력 보고 결혼했다? 사실은..." 루머 해명

입력
2021.11.11 09:11
수정
2021.11.11 09:25
0 0

한가인 연정훈 부부의 가족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배우 연규진이 아들 연정훈과 며느리 한가인의 결혼 당시에 대해 언급하며 자신을 둘러싼 소문의 진실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연규진은 지난 10일 방송된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 출연해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 김청과 함께 메밀꽃 문학 기행에 나섰다.

이날 박원숙은 "방송 안하는 동안 돈벌이로 무엇을 했느냐"고 물었고, 연규진은 "돈벌이는 안 했다. 곶감 빼먹듯이 먹고 살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원숙은 과거 연규진이 극장을 소유했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러자 연규진은 "그건 소설을 써 놓은 거다. 나와는 관계가 없는 족보 상의 먼 친척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문제는 우리 며느리가 '뭐 때문에 저 집에 시집을 갔을까'가 퀘스천 마크가 됐다"며 "그때도 우리는 나가서 신상에 대해 이야기를 안 하니까 그렇게 누가 써 놓은 거다"라고 덧붙였다.

연규진에 질문하는 박원숙.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캡처

이를 들은 박원숙은 "한가인이 한창 잘나가는데 그걸 다 뿌리치고 연정훈과 결혼했을 때는 '집안 배경이 뭐가 있겠지' 생각했던 거다. 더구나 결혼하자마자 활동을 안 하니까"라고 응수했다.

연규진은 '연예계 대표 재테크 고수'라는 말에 "재테크도 뭐 잘했지"라며 솔직히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김청은 연규진에게 "사선녀 결혼식에 온 적 없죠?"라고 물었고, 연규진은 "너 있잖아"라고 답해 김청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박원숙이 "그 때 행복했었지?"라고 묻자, 김청은 "나 그때 안 행복했어. 그때 30분 늦었어. 늦게 갔어. 일부러. 들어가야 하냐 말아야 하냐 이 고민 때문에. 망설였어"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연규진은 인터뷰를 통해 "젊은 기분을 느끼게 해줬다. 아직도 순수하고 착하고 애들 같은 느낌이었다. 웃으며 행복했으면 좋겠다. 네 사람 다 화이팅"이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