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코로나' 알린 中 시민기자 생명 위태… "겨울 못 넘길지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한 코로나' 알린 中 시민기자 생명 위태… "겨울 못 넘길지도"

입력
2021.11.07 21:00
0 0

징역4년 선고, 단식저항에 건강 악화

중국 시민기자 장잔이 지난해 체포되기 전 유튜브를 통해 후베이성 우한의 코로나19 실태를 폭로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실태를 외부에 알렸다는 이유로 감옥에 갇힌 중국 시민기자 장잔(38)의 생명이 위태로운 것으로 전해졌다. 오랜 단식 저항으로 건강이 악화된 탓이다. 가족들과 국제 인권 단체들은 그를 석방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장잔의 오빠 장쥐는 “지난 8월 교도소 의사가 (177㎝ 신장에) 체중이 40㎏밖에 되지 않던 동생이 숨질 수 있다는 점을 이미 알았다. 지금은 40㎏ 훨씬 아래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생의 상태가 여름보다 훨씬 악화된 상태다. 생명이 위독하다”며 “가족들은 동생이 올 겨울을 넘기지 못할 수도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달 어머니와 화상 면회를 할 때 장잔의 상태가 말이 아니었고 혼자서 걷지도 못했다. 변호사가 치료 목적 가석방을 신청했지만 승인될 가능성은 극도로 낮다”고 전했다. “장잔이 (감옥에서) 죽고 세상이 그 사실을 모를 수도 있다는 점이 두렵다”며 “그녀의 존재는 중국에서 인정되지 않고, 검열 때문에 중국의 거의 모든 사람들은 그녀가 어떤 일을 했는지 모른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국제 인권단체 역시 그의 석방을 촉구했다. 앰네스티 중국 담당 활동가 그웬 리는 SCMP에 “당초 장잔은 우한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다는 것을 드러냈다는 이유로 기소되지 말았어야 했다”며 “그에 대한 유죄 판결은 인권에 대한 치욕스러운 공격”이라고 비난했다. 휴먼라이츠 역시 지난 5일 장잔이 석방돼 당장 치료받지 않으면 사망할 위험에 처했다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변호사 출신 시민기자인 장잔은 작년 2월 중국에서 처음 대규모로 코로나19가 유행한 우한 지역을 취재해 당국이 주민들에게 충분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도시를 봉쇄했다고 비판하는 글과 영상을 인터넷에 올렸다. 이후 같은 해 5월 ‘공중소란’ 혐의로 우한에서 체포돼 작년 12월 상하이 푸둥신구 법원에서 징역 4년을 선고 받았다. 체포 직후부터 단식 저항을 시작했지만, 당국은 그의 위까지 관을 삽입하고 강제로 영양분을 공급했다고 그의 변호인이 폭로하기도 했다. 지난 2월 중국 인터넷에서는 단식 저항으로 뼈만 남은 상태에서 재판을 받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공개된 바 있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