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음원 사재기' 영탁은 몰랐을까? "수사기관서 조사 받아 무혐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소속사 음원 사재기' 영탁은 몰랐을까? "수사기관서 조사 받아 무혐의"

입력
2021.11.06 09:31
수정
2021.11.06 09:57
0 0

6일 팬카페에 글 올려
"불법 스트리밍인 줄 몰랐다" 주장

트로트 가수 영탁. 밀라그로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소속사의 음원 사재기로 연루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영탁이 6일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이 건과 관련해 (나는) 무혐의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영탁은 이날 공식 팬카페에 '영탁입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려 "제가 이 건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음원 사재기 의혹은 지난해 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불거졌다. 당시 영탁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혀, 현재 거짓말 의혹을 받고 있다.

영탁에 따르면 그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관련 잡음을 알게 된 건 지난해 2월이었다. 종합편성채널 '미스터트롯'에 출연할 때다. 영탁은 "당시 대표님은 미안해하며 일련의 과정에 대해 설명을 한 뒤 사기당한 것 같다고 이야기해 주셨다"며 "제 의견을 묻지 않고 진행한 일"이라고 연루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지난해 사재기 의혹이 불거졌을 때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한 것도, 소속사 대표인 이씨가 사기를 당해 일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는 게 영탁의 주장이다.

하지만, 영탁이 이씨와 또 다른 현장 매니저와 함께 한 단톡방엔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여러 컴퓨터에서 스트리밍(온라인 재생)하는 캡처 사진도 수사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 영탁은 웃는 이미지를 이 단톡방에 띄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영탁은 "방송 일정을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진 카톡방이었기 때문에 올라온 글 중 방송 일정 외의 다른 내용에는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며 "제 입장에서는 현장에서 뛰어야 할 매니저가 왜 모니터 사진을 보내는지 솔직히 한심한 생각이 들어 의미없는 이모티콘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것이 불법 스트리밍 작업이라고는 조금도 생각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영탁은 소속사가 음원 사재기를 한 걸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의 해명엔 석연치 않은 대목도 있다. 여러 모니터에서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스트리밍하는 캡처 사진이 단톡방에 올라온 데다, 그의 소속사 대표인 이씨가 "사기를 당했다"고 말했는데 영탁이 불법 정황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는 주장은 쉬 받아들여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이씨를 상대로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음원 사재기(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수사를 벌여 기소 의견으로 지난 1일 검찰에 송치했다. 이씨는 2018년 1월 공개한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음원 순위를 높이려고 스트리밍 수를 올려준다는 A씨에게 3,000만 원을 주고 사재기를 의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