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통령 돼도 유동규·김만배 사면 안 해, 엄벌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대통령 돼도 유동규·김만배 사면 안 해, 엄벌해야"

입력
2021.10.18 13:00
수정
2021.10.18 16:47
0 0

경기도 국정감사서 '측근설' 선 긋기

18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한 경기도 국정감사를 지켜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측근설’을 재차 부인했다. 측근으로 거론되는 인물들이 실형을 받을 경우 특별사면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말이 안 된다”고 일축했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 후보에게 “도청 내 ‘좌(左)진상 우(右)동규’라는 말이 많이 도는데 들어봤나”라고 물었다. 앞서 3일 구속된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사업협약서에서 ‘초과이익 환수조항’을 빼 민간업자들이 막대한 수익을 챙기도록 길목을 터준 핵심 인물이다.

이에 이 지사는 “제가 정말 가까이 하는 참모는 그 ‘동규’로 표현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박 의원이 ‘유 전 본부장이 무기징역으로 갈 것 같은데 만에 하나 대통령이 되면 사면할 것이냐’고 묻자 “그것은 말이 안 된다. 그런 부패사범을 어떻게 사면하느냐”라고도 했다.

이 지사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언론에서 보도한 것처럼 저를 인터뷰한 일이 있었다”고만 했다. 박 의원이 ‘김씨가 실형을 받을 경우에는 특별사면을 할 것인가’를 재차 묻자 “엄벌해야죠”라고 웃으며 답했다. 반면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은 측근이 맞느냐’는 질문엔 “그렇다”고 인정했다.

박 의원이 “경기관광공사 사장 자리가 중요한데 1호로 임명한 사람이 유동규다. 정 전 실장을 통해 유동규의 이력서를 보내 ‘이 사람으로 사장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도, 증거자료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전 실장이 대장동이나 백현동 사태에 연루됐다면 대통령 후보를 사임하겠느냐’고 질의하자, 이 지사는 “가정적 질문은 옳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강유빈 기자
최재원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