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일반직 최고 자리' 대검 사무국장에 9급 출신 박공우 임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일반직 최고 자리' 대검 사무국장에 9급 출신 박공우 임명

입력
2021.10.15 16:01
0 0

박공우 신임 대검 사무국장. 법무부 제공

법무부가 15일 검찰 살림을 총괄하는 대검찰청 사무국장에 박공우(58) 광주고검 사무국장을 임명했다.

박 사무국장은 전남 장성농업고와 조선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1989년 검찰직 9급 공채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인천지검 검사직무대리와 사건과장 및 수사과장, 법무부 검찰과 예산서기관을 거쳐 인천지검 부천지청·창원지검·수원지검·광주고검 사무국장을 역임했다.

대검 사무국장은 검찰 일반직 중 최고위직(고위공무원단 가급)으로, 전국 검찰청 사무국 및 수사·조사·공판과 소속 검찰직 공무원 8,000여 명을 대표하는 자리다. 특히 8,000명 중 6,200여 명에 달하는 수사관 직제 및 인사 전반을 관리하기 때문에 검찰 내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법무부는 "박 사무국장이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민이 공감하는 '공존의 정의'를 실현하고 인권가치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준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